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배우는 호구 아니다" 재희, 사기 피소 무혐의 종결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제이그라운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재희의 소속사 제이그라운드가 재희의 사기 혐의 피소에 대해 "경찰이 무혐의로 수사 종결하고 불송치를 결정했다"면서 "허위사실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2일 제이그라운드는 "사실이 아니기에 외부적 대응을 최대한 자제해 온 배우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하여 지켜봐왔지만 이와 관련 소속 배우의 실명거론과 악의적인 비방, 무분별한 허위 사실이 게시 되었음에 피해는 고스란히 해당 아티스트가 받는 바 당사는 더 이상 허위기사의 심각성을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다. 악성 허위 사실을 만들고 이를 퍼뜨리며 배우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재희의 전 매니저 A씨는 '본인은 재희와 6년간 연기자와 매니저로 일하며 신뢰를 쌓은 관계인데, 2023년 2월 재희가 연기학원을 차리고 싶다면서 A씨에게 6000만 원의 돈을 빌렸으나 상환하지 않고 연락이 두절됐다. 재희는 A씨가 일하는 엔터테인먼트사에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하기도 했다'는 취지로 재희를 사기죄로 형사고소했다.

이에 대해 재희는 "진실이 반영되지 않은 일방적인 말에 절 아껴주시는 많은 분의 마음을 아프게 해 드려 죄송하다"며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배우는 호구가 아니다"고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소속사는 "조사 결과 다 거짓인 것으로 명명백백 밝혀졌다. 사실 A씨는 재희의 전 소속사 대표로, 2023년 1월경 투자자와의 갈등 및 법적 다툼이 발생하자, 재희 및 그 소속연기자들에게 전 소속사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하도록 제안하고, 2023월 2월경 실제로 A씨는 전 소속자 대표자격으로 재희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하여 주었으며, 재희는 미정산 출연료 7000만 원을 받지도 못하고 전속계약이 해지 되었다. 얼마 후에 A씨 자신도 전 소속사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는 기사를 내기 얼마전까지도 재희가 운영하는 아카데미에 찾아와 본인과 다시 일할 것을 제안했으나 이를 거절한 재희에게 앙심을 품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위 A씨의 고소사건을 수사한 서울강서경찰서는 A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재희에 대해 사기혐의가 없다고 '혐의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하며 재희에게 무혐의인 사건 불송치결정을 하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이에 대해 '6년 동안 함께 일한 매니저, 측근인 업계관계자'라고 본인을 칭하며 악의적으로 허위기사를 낸 전 소속사 대표 A씨와 언론에, 악성 허위사실로 배우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한 행위에 대해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으며 "힘없는 아티스트가 A씨 같은 대표에게 이용 당하는 일이 없도록 A씨를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무고죄 고소로 대응할 것"임을 알렸다.

제이그라운드는 "매 작품 돋보이는 연기와 존재감으로 기대를 더하는 배우 재희의 새출발을 응원하며 소속 아티스트가 작품활동 에만 집중 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게 언제나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리와 명예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