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우희진, 양정아♥김승수 백허그에 "그냥 사귀어라" (돌싱포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우희진이 양정아와 김승수의 인연을 응원했다.

21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배우 예지원, 양정아, 우희진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상민은 또한 양정아에 대해 "양정아 씨는 기억 못 하실 텐데 딱 한 번 스치면서 뵌 적이 있다. 운동 후 나와서 정아 씨 통화하시는 걸 멀리에서 봤다. 되게 아름다우시다 느꼈다"고 일화를 공개했다.

탁재훈은 "그런 걸 억지 인연이라고 한다"고 끼어들었다.

또한 양정아는 "2014년에 갔다가 한 2년 살다 왔다"며 돌싱임을 밝혀 '돌싱포맨' 멤버들의 환영을 받았다.

한석규와 CF를 찍었던 양정아는 "당시 광고 모델로만 활동하고 있었는데, 계속 연예계에서 일하려면 소속이 있어야 좋다며 한석규 선배님이 MBC 공채 시험을 권유해 주셨다"는 일화를 밝혔다.

이상민은 "미모 유지를 위해 긍정적인 생각을 하며 사냐"고 물었고, 탁재훈은 "이상민 씨는 항상 부정적인 생각을 하며 사는 거냐"고 대신 맞받아쳤다. 그러자 이상민은 "그런 면이 없지 않아 있다"고 수긍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지원, 우희진은 마지막 연애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양정아는 "이혼 이후 연애를 한 번도 안 했다"고 고백했다.

예지원은 양정아에 대해 "대시하는 분들이 정말 많을 것 같다"고 의아해했고, 이상민은 "남자 입장에서 다가가기 힘든 스타일. 무조건 퇴짜 맞을 것 같은 스타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상민은 양정아에게 "2008년도에 헬스장에서 양정아 씨에게 다가가 '혹시 괜찮으시면 전화번호 좀 받을 수 있을까요?' 했다면 어땠겠냐"고 물었다.

이에 양정아는 "그럼 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시원하게 대답했고, 이상민은 "그때 물어봤어야 되네"라고 아쉬워했다.

탁재훈이 "근데 왜 물어본 거냐"고 묻자, 이상민은 "그때 전화번호 물어볼걸 생각했다"며 플러팅을 날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정아는 김승수의 20년 지기 여사친이라고.

"두 분이 생년월일이 같다는 게 사실이냐"는 질문에 양정아는 "그렇다. 둘 다 71년생인데 7월 25일로 똑같다"고 밝혔다.

또한 양정아는 "이 넓은 세상에 이 연예계에 같은 날 태어났는데 같은 작품에서 처음 만났다"며 김승수와의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이어 "김승수와 4-5 작품을 같이 했다. 우리가 보통 인연은 아닌 것 같다. 신기했다"고 말했다.

김승수와 양정아의 백허그 논란에 대해 우희진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하며 "그냥 사귀어라"고 응원했다.

우희진은 "남자 친구가 아니면 스킨십을 안 한다. 지금은 후배들과 어깨동무도 곧잘 하는데, 후배들이 누나라고 하면 리허설 할 때 세트장 뒤로 불러 '동생이니까 가만히 있었는데 하지 마라'고 했다"고 고백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