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스캔들’ 한채영 한보름, 살벌한 기싸움 포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스캔들’ 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한채영과 한보름이 숨 막히는 대립을 예고했다.

6월 17일 첫 방송 예정인 KBS2 새 일일드라마 ‘스캔들’(연출 최지영, 극본 황순영)은 세상을 가지고 싶었던 여자와 복수를 위해 모든 것을 건 또 한 명의 여자가 펼치는 운명의 스캔들을 담은 작품이다.

21일 살벌한 기싸움을 벌이는 한채영과 한보름의 투 샷 스틸이 공개됐다. 한채영은 극 중 백설아(한보름 분)의 아버지와 초고속으로 결혼해 그의 전 재산을 가로챈 뒤 제작사 정인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문정인으로 분한다. 한채영과 불꽃 튀는 대립 관계를 그릴 한보름은 새엄마 문정인(한채영 분)으로 인해 한순간에 불행한 삶을 살게 되는 드라마 작가 백설아 역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에는 설아의 데뷔작 ‘포커페이스’ 종방연 현장에서 마주한 정인과 설아의 모습이 담겨 있다. 레드와 화이트로 대비된 두 사람의 패션은 팽팽한 대립 구도를 명확히 드러내며 정인과 설아가 신경전을 벌일 수밖에 없는 사연이 궁금해진다.

복수심 가득한 눈빛으로 정인을 노려보는 설아와 흔들림 없는 정인의 표정이 대조를 이루며 폭풍전야 같은 분위기를 형성, 한 치의 물러섬 없이 서로를 맹렬히 노려보는 모습 역시 폭발적인 텐션을 불러일으킨다.

이들이 신경전을 펼치는 장소가 종방연이 열리고 있는 연회장이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과거 모녀 사이였던 정인과 설아가 제작사 대표와 드라마 작가로 만나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스캔들’은 ‘피도 눈물도 없이’ 후속으로 6월 17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