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김도훈 임식 감독 체제 코치진 확정...박건하 최성용 조용형 '합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1일 대한축구협회, 오는 6월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예선 치르는 대표팀 코치진 발

더팩트

김도훈 임시 감독을 보좌하는 박건하 수석코치, 최성용 코치, 조용형 코치(왼족부터)./KF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박순규 기자] 김도훈 임시 감독 체제의 오는 6월 한국축구대표팀의 코치진이 확정됐다.

대한축구협회(회장 정몽규)는 오는 6월 열리는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C조 싱가포르, 중국과의 경기에서 김도훈 임시 감독을 보좌할 대표팀 코치진을 확정했다고 21일 발표했다.

박건하(52) 전 수원삼성 감독이 수석 코치를 맡고, 최성용(48) 전 수원삼성 코치와 조용형(40)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가 코치로, 양영민(49) 골키퍼 코치, 이재홍(41), 정현규(37) 피지컬코치가 대표팀에 합류한다.

박건하 수석코치는 2012 런던 올림픽에서 홍명보 감독을 보좌해 대한민국 축구의 올림픽 사상 첫 메달을 획득하는데 기여한 바 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코치와 2015 호주 아시안컵 코치를 역임하는 등 대표팀 코치 경험이 풍부하다. 다렌과 상하이 선화에서 코치를 맡은 적이 있어 이번에 상대할 중국 축구에 대한 이해도 높다.

더팩트

김도훈 임시 감독 체제에 합류하는 양영민 골키퍼코치, 이재홍 피지컬코치, 정현규 피지컬코치(왼쪽부터)./KF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98, 2002 월드컵에 선수로 참가했던 최성용 코치는 2011년 강원FC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2023년에는 수원삼성의 감독대행을 역임하기도 했다. 이전에는 박건하 코치와 함께 중국 다렌과 상하이 선화에서 코치 생활을 했다.

조용형 코치는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주전 수비수로 활약했으며, 지난 3월 황선홍 임시감독 때도 코치 역할을 수행했다. 현재 대한축구협회 유소년 전임 지도자로 일하고 있다.

양영민 골키퍼 코치는 성남일화에서 선수 생활을 한 뒤 현재 대한축구협회 골키퍼 전임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다. 이재홍, 정현규 피지컬 코치 역시 대한축구협회 소속으로 3월 A매치 기간에도 황선홍 임시 감독을 도운 바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당초 5월 중 차기 대표팀 감독을 선임할 예정이었으나 감독 선임 작업에 난항을 겪자 6월 A매치 2경기를 김도훈 임시 감독 체제로 치른다고20일 발표했다. 한국축구대표팀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중도 하차한 뒤 지난 3월에도 황선홍 임시 감독 체제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2경기를 치른 바 있다.

skp2002@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