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별장 무단 침입' 피해 호소했던 한혜진, 결국 담장·대문 짓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한혜진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강원 홍천군의 별장에 담장과 대문을 짓는 중이라고 밝혔다. 모르는 사람들로부터 지속해서 무단 침입 피해를 받고 있어서다.

한혜진은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구독자 70만명 달성을 기념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인터넷 생방송에서 한혜진은 "홍천 별장에 담장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 제작에 들어간 상태인데 (부지의) 평수가 좀 넓어서 2주 넘게 걸릴 것 같다"며 "담장과 대문이 들어서면 외부인이 못 들어올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단 침입 피해에 대해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앞서 한혜진은 개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여러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 별장 무단 침입 피해 사례를 소개한 바 있다. 그는 지난달 28일에도 인스타그램에 허락 없이 별장에 침입한 차들의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사진 공개와 함께 "부탁드린다"며 "찾아오지 마세요"라고 호소했다. 한혜진은 "여기 (들어온 차량의) 번호판까지 CC(폐쇄회로)TV에 다 녹화된다"며 "무서우니까 오지 말아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