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새들의 무덤’ 김현, 4년만 연극 복귀 ‘기대 UP’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연극 ‘새들의 무덤’. 사진 I 즉각반응 ⓒ이상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현이 4년 만에 연극 ‘새들의 무덤’으로 무대에 오른다.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7인의 부활’에서 한모네(이유비 역)의 엄마 윤지숙 역으로 절절한 감정 연기를 펼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김현이 연극 ‘새들의 무덤’에 출연한다.

연극 ‘새들의 무덤’은 2020년 초연을 거쳐 2021년 재연 후 많은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이어낸 수작으로 딸을 잃은 한 남자가 새를 따라 자신의 기억 속 과거를 여행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김현은 연극 ‘새들의 무덤’에서 ‘귀녀’와 ‘당골’ 역으로 진도씻김굿을 하는 세습무지만 오루(서동갑 분)의 부모 넋을 달래다가 강신무 역할까지 하게 되는 인물을 연기하며 극의 절정에서 활약할 예정이다.

특히 김현은 최근 연극 놀이, 미니멀한 사운드, 전통 연희를 녹인 안무, 타악기가 가미된 연주 등이 어우러지는 연습 무대를 놀라운 집중력으로 장악해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영화 ‘작은 빛’, ‘7년의 밤’ 등과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스위트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 , ‘재벌집 막내아들’, ‘내 남편과 결혼해줘’, ‘7인의 탈출’, ‘7인의 부활’ 등을 통해 대체불가 명품 신 스틸러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김현이 이번 연극 무대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관객을 사로잡을지 연극 팬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김현이 4년 만에 무대에 오르는 연극 ‘새들의 무덤’은 6월 15일부터 23일까지 대학로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