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아침마당' 한인수 아내 황선애 "오빠 반대에도 다른 사람 안 보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한인수의 아내 황선애가 오빠 반대에도 남편만 보였다고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결혼 51주년을 맞은 한인수, 황선애 부부가 출연했다.

조이뉴스24

한인수, 황선애 부부가 '아침마당'에 출연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아내와 알래스카 크루즈 여행을 다녀왔다는 한인수는 "기차 안에서 만난 여고생인 아내에게 말을 걸었다"라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아내 황선애는 "남편이 저에게 찾아왔다. 자리를 맡아놨으니까 오라고 하더라"라며 "다리도 아프고 해서 잘 됐다 싶어서 따라갔다"라고 전했다.

또 황선애는 "부모님이 아니라 오빠가 반대했다. 연예인이라고 하니까 딴따라와 왜 만나냐며 친구를 소개시켜주겠다고 하더라"라며 "하지만 제가 남편에게 반했나 보다. 다른 사람은 보이지가 않더라"라고 고백했다.

1972년에 MBC에 입사했다는 한인수는 "3천 명이 왔는데 무난히 합격했다"라며 "현석, 고두심, 박정수, 이계인이 동기다. 시골에서 난리가 났다"라고 전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