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내가 전적으로 책임지겠다!”던 정해성 위원장, 어떻게 책임지실 건가요? [서정환의 사자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정환 기자] “내가 전적으로 책임지겠다!”던 정해성 전력강화위원회장의 자신감은 여전할까.

5월 중 감독 선임에 실패한 전력강화위원회의 선택은 또 다시 임시 감독이었다. 대한축구협회는 20일 “오는 6월 열리는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두 경기를 맡을 임시 사령탑에 김도훈 전 울산 감독을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김도훈 감독은 오는 6월 6일 싱가포르 원정경기와 11일 서울에서 치르는 중국전까지 월드컵 최종예선 두 경기를 임시로 지휘한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경질 후 매번 소집 때마다 감독이 바뀌고 있는 대표팀은 큰 혼란에 빠지게 됐다.

당초 전력강화위원회는 지난 3월 태국과 A매치 2연전을 앞두고 국내 감독 선임에 무게를 실었다. K리그 팬들의 거센 반발이 이어졌다. 부담을 느낀 전력강화위원회는 황선홍 올림픽대표팀 감독에게 임시로 A대표팀 감독을 맡겼다.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은 “결과가 부정적으로 나왔을 때는 위원장인 내가 전적으로 책임을 지겠다"라고 장담했다.

OSEN

그런데 최악의 결과가 나왔다. 황선홍 감독이 A대표팀을 병행하면서 올림픽대표팀이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인도네시아에게 발목이 잡혀 파리올림픽에 진출하지 못하는 대참사가 발생했다. 한국의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진출도 좌절됐다.

결과가 부정적으로 나왔지만 정해성 위원장은 어떤 책임도 지지 않고 있다. 새 감독 선임이 전력강화위원회의 가장 큰 목적이자 업무다. 전력강화위원회는 지난 두 달간 충분한 시간이 있었지만 새 감독후보들과 잇따라 협상에 실패했다.

감독후보 1순위로 거론했던 제시 마시 감독은 지난 14일 캐나다대표팀에 부임했다. 헤수스 카사스 이라크 대표팀 감독(스페인)과 축구협회의 협상도 결렬된 것으로 알려졌다.

튀르키예 언론에서 “대한축구협회가 세뇰 귀네슈 감독과 3년 게약을 맺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협회는 “오보다. 아직 협상이 확정되거나 마무리 단계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3,4순위인 귀네슈 감독과의 협상도 협회가 주도권을 쥐지 못하고 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정해성 위원장은 “5월 중 새 감독을 선임하겠다”던 본인의 약속을 다시 한 번 지키지 못하게 됐다. 새 감독 선임이 지지부진하면서 축구협회와 전력강화위원회의 역할과 능력에도 의문부호가 붙고 있다. 전력강화위원회는 축구협회에 새 감독 후보를 추천하지만 정작 협상에 대한 전권이 없어 반쪽짜리 기구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현재까지 모든 결과가 부정적으로 나왔지만 정해성 위원장은 대체 언제쯤 전적으로 책임을 진다는 것일까. 김도훈 감독을 임시 선임하면서 축구협회는 과연 제대로 된 신임 감독을 선임할 수 있을까.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