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임윤아, 칸 국제 영화제 참석…외신들 ‘스포트라이트’ 쏟아졌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임윤아(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가 제77회 칸 국제 영화제(Cannes Film Festival)를 뒤흔들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월 19일 오후(현지 시간) 임윤아는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제77회 칸 국제 영화제(Cannes Film Festival)에 케어링(Kering)그룹 산하 파인 주얼리 브랜드 키린(Qeelin)의 유일한 한국인 앰버서더로 공식 초청돼 화제를 모았다.

이날 임윤아는 비경쟁부문 초청작이자 케빈 코스트너(Kevin Costner)가 감독 및 주연을 맡은 ‘Horison: American Saga’(호라이즌: 아메리칸 사가)’의 월드 프리미어 상영 전 열린 레드카펫 행사에 사랑스러운 핑크빛 드레스로 등장, 외국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연신 ‘윤아’를 외치는 환호성과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 세례를 받아 압도적인 글로벌 파워를 입증했다.

헤럴드경제

이어 임윤아는 화이트 드레스로 체인지한 후 우아한 비주얼로 키린의 CEO 크리스토프 아르토(Christophe Artaux)와 창립자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데니스 챈(Dennis Chan)과 케어링 우먼 인 모션(Kering Women in Motion) 만찬에도 함께하며 영화제를 화려하게 즐겼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임윤아는 주연작 ‘악마가 이사왔다’의 해외 마케팅을 위해 칸의 필름 마켓에 홍보 부스가 설치됐단 소식을 듣고 깜짝 방문, 개봉 전부터 글로벌 프로모션에 활기를 띄우게 만들었다.

한편,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임윤아는 주연작 영화 ‘악마가 이사왔다’ 하반기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팬들을 위한 생일 팝업 ‘So Wonderful Day’(쏘 원더풀 데이)를 오는 5월 24일부터 6월 2일까지 복합문화공간인 일상비일상의틈byU+에서 오픈해 팬 사랑까지 놓치지 않을 예정이다.

wp@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