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김영철 "방송하다 모욕감 느껴…영어 못한다고 비웃더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방송인 김영철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영철이 영어를 배우게 된 계기를 밝혔다.

20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배우 송승헌과 김영철이 게스트로 출연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신동엽은 송승헌에게 "너 왜 김영철이 영어를 배우게 된 건지 아냐"고 물었다.

송승헌이 모른다고 반응하자, 신동엽은 "자세하게 말할 수는 없지만 김영철이 (어떤 방송인에게) 모욕감을 느꼈다. 그 사람은 그런 의도가 아니었을 수도 있는데, (김영철은) 모욕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김영철은 "방송하는 친구가 (내가) 영어를 못한다고 비웃더라"며 "그게 너무 자극됐다. 사실 결과적으로 감사하다"고 털어놨다. 김영철은 여러 차례 영어 관련 책을 내는 등, 영어 공부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신동엽은 "그 친구가 하늘에서 준 선물이라고 생각해야 한다. 그때부터 (김영철을) 지켜봤는데, 마치 내 눈엔 '저 의사가 될 거예요' 하면서 공부해 의대에 합격하는 그런 느낌이었다. (영어로 인해 김영철의) 인생이 확장됐다. 해내는 모습을 보면서 '내 동생이지만 너무 멋있다'고 생각했다"고 치켜세웠다.

결국 김영철은 눈물을 보이며 "내가 치열하게 살아온 걸 기억해 주는 게 좋다"고 신동엽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