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김호중 학폭 강제전학 제보 받습니다”…유튜버 카라큘라, 글 올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가수 김호중. 사진 | 생각 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고등학교 시절 학교폭력에 대해 제보를 받는 유튜버가 등장했다.

20일 유튜버 카라큘라는 커뮤니티에 “가수 김호중씨가 ‘경북예고’에서 학폭을 저질러 ‘김천예고’로 강제 전학을 간 사실에 대해 잘 아시는 당시 피해 학생 또는 동창생 분들의 제보를 부탁드린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또 “지자체 예산으로 ‘김호중 거리’를 조성하도록 지시한 김충섭 김천시장과 이광득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와의 관계 및 세금으로 지출된 예산의 규모와 지급된 로열티 등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의 제보도 받는다”고 적었다.

스포츠서울

유튜버 카라큘라가 올린 글. 사진|유튜브 카라큘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신호대기로 정차 중이던 맞은편 택시와 충돌한 뒤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는다.

김호중은 줄곧 음주 운전 혐의에 대해선 강력히 부인해 왔다. 이후 음주 운전 정황이 속속 드러나자 20일 소속사를 통해 음주 운전 사실을 자백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