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장원영 성희롱 의혹 퍼지자…"돋보이게 할 의도" 피식대학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성희롱 의혹에 교체된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의 웹 콘텐츠 '피식쇼' 장원영 편 섬네일 /사진=유튜브 채널 '피식대학'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 측이 그룹 아이브 멤버 장원영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에 결국 웹 콘텐츠 섬네일을 교체했다.

'피식대학' 측은 20일 장원영이 출연한 웹 콘텐츠 '피식쇼' 섬네일을 변경했다. 변경된 섬네일에는 장원영 얼굴 옆으로 'PSICK' 문구가 쓰여있었다.

'피식대학' 측은 댓글을 통해 "기존 섬네일에는 게스트를 돋보이게 하려는 의도가 들어가 있었을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 출연자 보호를 위해 섬네일을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피식대학' 측의 웹 콘텐츠 '피식쇼'에는 장원영이 출연해 MC들과 대화를 나눴다. 당초 '피식쇼'는 게스트와 MC들의 얼굴을 나란히 배치한 뒤 'PSICK Show' 로고를 배치하는 형태로 섬네일을 만들어 왔었다.

머니투데이

성희롱 의혹이 불거졌던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의 웹 콘텐츠 '피식쇼' 장원영 편 섬네일 /사진=유튜브 채널 '피식대학'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장원영이 게스트로 출연한 회차에는 MC들의 얼굴 대신 장원영이 각기 다른 포즈를 취하는 디자인으로 섬네일이 제작됐다.

이 과정에서 'PSICK' 철자가 장원영 얼굴에 가려져 욕설인 'FXXX'을 떠오르게 해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성희롱 의혹이 제기됐다.

'피식대학'은 장원영 성희롱 논란 이전에도 지역 비하, 노인 혐오 논란 등에 휩싸였다. '피식대학' 출연진인 정재형, 김민수, 이용주는 경북 영양을 여행하는 콘텐츠에서 "중국인 줄 알았다", "음식점 메뉴가 특색이 없다" 등 부정적인 발언을 했다.

특히 지역 특산품인 블루베리 젤리를 먹으면서 "할매 맛", "할머니 살을 뜯는 것 같다"라고 표현해 논란이 일었다. '피식대학' 측은 지난 18일 "미숙함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