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계곡 살인’ 이은해, 옥중 편지 공개됐다…“돈 때문에 남편 안죽였다”(‘그녀가 죽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은해. 사진|LG유플러스,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여성 살인마들의 사건을 쫓는 다큐멘터리에서 이은해의 옥중 편지가 최초로 공개됐다.

20일 LG유플러스와 MBC에서 공동 제작 ‘그녀가 죽였다’ 예고 편을 통해 이은해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공개된 예고편에 따르면 이은해가 보낸 편지에는 “오빠(피해자 故 윤 씨)를 죽이지 않았다는 사실만은 꼭 밝히고 싶다. 아무도 원하지 않고 불편한 진실이라 하더라도 진실은 꼭 밝혀지고야 마는 것이라면 언제가 되어도 이 사실은 밝혀지리라 믿는다”라고 적혀있다.

이은해의 아버지 역시 “딸이 무죄라고 믿고 있다. 딸이 아직도 ‘아빠 난 너무 억울해. 아빠 나 진짜 사람 안 죽였다. 돈 때문에 사람 죽일 그렇게 악한 여자가 아니야’라고 말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이 사건 관련 이은해는 모든 혐의에 대해서 전면 부인하며 ‘모두 억울하다’라는 입장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은해는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24분께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 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해 물에 빠져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9월 대법원에서 무기징역과 징역을 확정받았다.

또 인천가정법원은 지난달 19일 윤 씨의 유족 측이 이은해를 상대로 낸 혼인 무효 확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