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강형욱, 男직원 머슴 취급?…‘갑질 폭로’ 또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튜브 댓글 통해 “명절 선물로 배변봉투에 담은 스팸6개 줘…강형욱, 나이 가리지 않고 모든 직원에게 무례했다“ 주장

세계일보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려견 훈련사 겸 방송인 강형욱(39)이 운영하는 회사 ‘보듬컴퍼니’가 직원들을 비인격적으로 대했다는 폭로가 나온 가운데, 유튜브 댓글을 통해 추가 고발이 제기됐다.

20일 ‘강형욱의 보듬TV’ 유튜브 최신 영상에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의 댓글이 달렸다. 그는 자신이 당했던 불합리한 일들에 대해 8가지로 정리해 강형욱과 보듬컴퍼니를 고발했다.

먼저 A씨는 남자 직원들이 머슴 같은 취급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표님은 남성, 여성 할 것 없이 막 부려 먹었으나 남성을 더 함부로 대했다”며 “여자 직원은 어느 정도 눈치 보면서 대했고 (남자 직원)은 머슴 이라는 표현이 적절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쉬는 날에 심부름 시키기거나 폭염, 폭설에 중노동 지시와 인격 폄하 등도 했다"며 "피해자가 남자가 많은데 조용한 이유는 같은 업계 종사하는 훈련사 위주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과 그의 회사인 보듬컴퍼니에 대한 추가 폭로가 나왔다.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댓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아지보다 못한 취급’에 대한 증언도 이어졌다. A씨는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담은 스팸 6개 받아봤나. 치욕스럽다”며 “대표님을 옹호해 줄 직원이 있을까 생각해 봤지만 한 명도 없다. 대표님은 모든 분에게 무례했다. 50~60대 직원에게도 별다를 것 없이 대해서 놀랐다”고 했다.

A씨는 뒤늦게 직원들의 폭로가 터진 이유에 대해 “초창기부터 대표님은 늘 그래왔지만 최근 들어 점점 심해졌고 아마 사업을 접게 되면서 수면 위로 떠오른 것 같다”고 추측했다. 더불어 “사직서에 여러 비밀 유지 조항을 넣어 민형사상 책임을 경고해서 직원들은 겁을 먹고 사회로 나왔다”고도 했다.

아울러 A씨는 임금 문제로 한 퇴사자가 노동청에 신고했던 일화를 전하며 경영진들이 직원들이 듣는 데서 쌍욕을 주고받고 고함을 쳐서 직원들이 겁을 많이 먹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대표님 지금 얼마나 힘드실진 모르지만 힘없고 돈 없이 미래에 대한 걱정에 하고 싶은 말도 삼키며 사는 직원들은 이것보다 더 힘들었다. 그래도 다 같이 회사를 위해 노력했던 시간이 있으니까 사과만 하시면 다들 넘어갈 거다. 대표님 가정이 무너지는 걸 원하지 않는다. 어려운 거 아니지 않나. 사과하시라”며 강형욱에게 잘못을 인정하라고 촉구했다.

세계일보

잡플래닛에 올라온 보듬컴퍼니에 대한 고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채용·구직 플랫폼 잡플래닛 보듬컴퍼니 페이지에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다는 취지의 퇴사자들의 폭로성 주장이 연달아 올라왔다. 지난 19일 기준 게재된 평가 27개 중 17개의 별점이 1점으로, 대부분 경영진에 대한 불만이 적혀 있다.

한 퇴사자는 “여기 퇴사하고 공황장애·불안장애·우울증 등으로 정신과에 계속 다닌다”, “부부 관계인 대표이사들의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졌다”, “카카오톡 못 깔게 하고 메신저를 지정하는데, 메신저를 모두 감시하며 본인들 욕한 거 있나 밤새 정독까지 하고 괴롭힌다”고 썼다.

‘갑질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강형욱과 보듬컴퍼니는 아직까지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보듬컴퍼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각종 게시물에 직장 내 괴롭힘 등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