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올림픽 유일 단체 구기 종목' 女핸드볼 "1차 목표 8강"…승리 수당도 걸었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진천 선수촌서 파리올림픽 훈련 미디어데이 진행

1승 시 300만원, 2승부터 승리마다 500만원 수당

뉴시스

[서울=뉴시스] 여자 핸드볼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주장 신은주(왼쪽)와 헨릭 시그넬 감독.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천=뉴시스] 김진엽 기자 =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한국 구기 종목 중 유일하게 '2024 파리 올림픽'에 출전하는 각오를 전했다.

대한핸드볼협회는 20일 오후 진천 선수촌 오륜관 3층 핸드볼장에서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 훈련 개시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선수단 21명을 포함해 헨릭 시그넬(스웨덴) 대표팀 감독 등 코치진과 핸드볼협회 임직원이 참석했다.

시그넬 감독은 "우리 선수들은 매일 최선을 다하고 있다. 선수들이 흘리는 땀이 헛되지 않길 바란다"며 "이번 올림픽이 우리에게 어려운 도전이 될 거라는 걸 알고 있다. 상대도 우리를 우승 후보로 생각하진 않을 거지만 우리에겐 유럽에 없는 우리의 기술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메달도 가능할 수 있다. 불가능하다고 단정 짓고 싶진 않다. 다만 메달이라는 특별한 목표보다는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 준비하는 데 비중을 두고 싶다"고 덧붙였다.

시그넬 감독은 "우리가 상대보다 객관적으로 강하지 않을 순 있지만 빠르고, 민첩하게 플레이할 수 있다. 또 영리한 플레이도 가능하고 전통적으로 도움 수비 및 도움 공격 등도 강하다"며 "국내에선 피지컬을 중점으로 한 훈련을 하고 있다. 해외 전지훈련에선 작전, 팀 플레이 등에 집중할 것"이라며 선수단에 대한 강한 신뢰를 보이기도 했다.

조국인 스웨덴을 상대하는 것에 대해선 "그들은 조직력이 강하고 협동심이 강하다. 선수들은 유럽 빅클럽에서 뛴다. 하지만 난 단점도 잘 안다. 이 자리에서 밝힐 수는 없지만 그들의 버릇 등을 잘 알고 있어 내게 장점이 될 것"이라며 "쉽진 않겠지만 해볼 만하다는 믿음이 있다. 내가 스웨덴인이라는 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스웨덴을 꺾는다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여자 핸드볼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주장 신은주(왼쪽)와 헨릭 시그넬 감독.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수단 주장 신은주(인천광역시청)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조별리그 통과를 1차 목표로 한다. 8강 진출을 원한다"며 "많은 관심과 응원해 주시면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국 여자 핸드볼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차지하는 기적을 만들었고, 영화 '우생순'(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을 통해 국민적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우생순'의 기적을 봤던 신은주는 또 한 번의 '파리 우생순'을 바랐다.

신은주는 "'우생순'을 보며 꿈을 키웠고, 선배들의 발자취를 따라가고 싶은 마음이지만 우리가 뒤처진 상황"이라며 "밖에선 최고참이지만 코트 안에서는 막내처럼 많이 뛰며 우리가 무너지지 않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이번 파리 올림픽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최고 인기 종목이었던 남자 축구의 파리행이 불발되면서 한국 대표팀의 유일한 구기 종목이 됐다.

예상 밖의 주목이 부담도 되지만 즐기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주전 골키퍼 박새영(삼척시청)은 "(유일 구기 종목으로 관심 받는 게) 부담이 되지만 더 성장한 모습을 올림픽에 보일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핵심 공격수인 우빛나(서울시청)는 "(박)새영 언니가 말한 것처럼 부담이 안 된다는 건 거짓말이다. (오히려) 관심, 집중을 받는 게 (핸드볼을 알릴) 더 좋은 기회가 된 것 같다"며 "올림픽은 처음인데 이런 좋은 기회를 얻어 감사하다.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여자 핸드볼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박새영.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지난 13일 진천 선수촌에 입촌해 한국 구기 종목을 자존심을 살리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대표팀은 내달 1일까지 진천선수촌에서 1차 국내 사전훈련을 진행한 뒤, 2일부터 21일까지 스웨덴과 노르웨이에서 1차 유럽 전지훈련을 갖는다.

이후 오는 7월1일부터 8일까지 진천선수촌에서 2차 국내 훈련을 소화하고, 9일부터 19일까지 스페인과 네덜란드로 2차 유럽 전지훈련을 떠난다.

유럽 전지훈련 기간에는 각국 클럽팀과의 연습 경기 등이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22일까지 프랑스에서 사전 현지 적응 훈련을 한 뒤, 프랑스 올림픽선수촌에 입성해 본격적으로 대회 일정을 소화한다.

11회 연속 올림픽에 나서는 한국은 A조에 자리했으며 독일(7월25일), 슬로베니아(28일), 노르웨이(30일), 스웨덴(8월1일), 덴마크(3일) 등 유럽 5개국과 경쟁한다.

2승을 거두면 8월6일부터 진행되는 8강에 진출하지만, 유럽 국가들의 전력이 강해 쉽지 않은 조별리그 일정이 예상된다.

한국 여자 핸드볼은 지난 1988 서울 대회와 1992 바르셀로나 대회 때 금메달을 차지했고, 2004 아테네 대회와 2008 베이징 대회까지는 각각 은메달, 동메달을 따는 등 세계 무대에서 좋은 성적을 남긴 바 있다.

하지만 최근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10위), 2020 도쿄 대회(8위) 등에서는 경쟁력을 보이지 못했다.

이에 핸드볼협회는 선수단에 더 강한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올림픽 메달 포상금(금메달 시 선수당 1억원)뿐 아니라 승리 수당을 추가할 계획을 밝혔다.

정규오 사무처장은 이날 "선수들 입장에선 4강 진출은 먼 이야기고, 당장 있을 1, 2차전이 더 중요하다고 볼 거라고 생각해 승리수당 제도를 도입하려고 한다"며 "첫 경기에 이기면 선수 1인당 300만원을 지급하고 2승부터는 승리마다 500만원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당연히 선수들은 금전적인 지원보다는 태극마크를 단 자긍심을 갖고 대회에 나서겠지만, 협회 차원에서 선수들이 최선의 몸 상태 및 동기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소집에는 지난 파리 올림픽 아시아 예선전에서 올림픽행을 확정했던 박새영, 김보은(이상 삼척시청), 정진희, 우빛나, 조수연, 송지영(이상 서울시청), 강경민, 강은혜(이상 SK), 신진미(부산시설공단), 강은서(인천광역시청) 등이 이름을 올렸다. 조은빈(서울시청), 이혜원(부산시설공단), 전지연(삼척시청)은 2023년 세계선수권에 이어 올림픽 대표팀에도 승선했다.

한국 여자 핸드볼 간판 류은희(헝가리 교리)도 포함됐다. 헝가리에서 뛰고 있는 류은희는 1차 전지훈련 현장에서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여자 핸드볼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대표팀. (사진=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