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복길이 엄마 김혜정, 순길이 류덕환과 22년 만의 눈물의 재회(‘회장님네 사람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회장님네 사람들’. 사진ㅣtvN STORY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순길이 류덕환이 ‘회장님네 사람들’에 출연한다.

20일 방송되는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84화에서는 전원 패밀리들이 김수미의 고향 군산에서 특별한 하루를 보낸다. 또한 일용 엄니 김수미의 최애 일꾼, 차광수와 함과 함께 일용 엄니의 5대 독자 손자 순길이 역할의 류덕환이 방문한다.

김용건, 김수미, 이계인, 김혜정은 연신 고향을 그리워하던 김수미의 바람으로, 그의 고향 군산에서의 시간을 보낸다. “고향은 삶의 힘”이라 늘 말하던 김수미는 고향 군산에 방문해 어린 시절의 추억을 회상하며, 부모님의 자랑스러운 막내딸로서 사랑을 듬뿍 받았던 일화를 공개한다. 어머니가 교회에 갈 때면 항상 동백기름을 바르고 정성스레 단장을 했던 고운 모습이 절대 잊히지 않는다며 그리움을 전한다. 또한 중학생의 어린 나이에 서울로 유학을 간 김수미에게 아버지가 보낸 편지가 공개되는데, “도둑질을 안 했는데 도둑이라고 허면 아부지는 첫 차 타고 낫 들고 갈겨”, “그치면 까놓고 니가 촌년인 건 사실 이제”라며 웃음과 눈물, 둘 다 유발하는 편지의 전문은 방송에서 확인 가능하다.

일용 엄니 김수미의 최애 일꾼 차광수도 군산을 방문하고, 일용 엄니의 5대 독자 손자였던 순길이 역 류덕환의 회장님네 첫 방문기가 그려져 반가움을 더한다. 먼저 류덕환의 전화를 받은 김혜정은 다짜고짜 “엄마!”라고 하는 전화에 어리둥절하지만, 이내 류덕환임을 알고 “보고 싶어 죽는 줄 알았어!”라며 기뻐한다. 이후 군산 박대와 미역으로 식사를 마친 김용건, 김수미, 김혜정은 섭을 얻으러 선착장으로 향하고 그곳에서 선원으로 깜짝 등장한 류덕환을 보고 화들짝 놀란다. ‘전원일기’ 종영 후 22년 만에 만나 서로 감격의 포옹을 나누는 모습이 비치고, 큰절을 올리는 류덕환의 뭉클한 모습이 이어진다. 어린 시절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면서도 듬직하게 자라 돌아온 순길이 류덕환과 “엄마”라고 부르는 말 한마디에 옛 추억이 떠올라 눈물을 흘리는 김혜정. 류덕환이 그를 다시금 안으며 위로하는 눈물의 재회 광경이 그려진다. 더불어 김수미는 류덕환의 손을 꼭 잡고 더 이상 여한이 없다며 “이제 (나는) 가도 돼”라는 매운맛 농담을 던지면서도, 아직 용식이 역의 유인촌과 회장님네 막내딸 영애 역의 홍성애를 보지 못했다며, “지금은 안 된다고 전해라~”라고 노래를 불러 두 사람의 출연에 대한 기대를 내비친다.

김수미의 고향 군산에서 복길이 엄마 남동생 준식 역의 차광수, 일용이네 손자 순길 역의 류덕환과 함께하는 ‘회장님네 사람들’ 84화는 20일 월요일 오후 8시 20분 tvN STORY에서 방영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