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다 이루어질지니' 넷플리스 제작 확정··· 김우빈X수지 7년 만에 재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하인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하인드=김영우기자] 넷플릭스(Netflix)가 김은숙 작가와 이병헌 감독이 의기투합한 '다 이루어질지니​' 제작을 확정하고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넷플릭스가 김은숙 작가, 이병헌 감독과 손잡고 다시 한 번 센세이션을 예고한다. 넷플릭스 시리즈 '다 이루어질지니' 는 천여 년 만에 깨어난 경력 단절 램프의 정령 지니가, 감정결여 인간 가영을 만나 세 가지 소원을 두고 벌이는 스트레스 제로, 아는 맛 생사여탈 로맨틱 코미디다.

영혼이 부서진 한 여자의 치밀하고도 처절한 복수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로 전 세계를 휩쓴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이라는 점에서 더욱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더 킹: 영원의 군주',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태양의 후예', '상속자들', '신사의 품격', '시크릿 가든', '파리의 연인' 등 매 작품 신드롬을 일으킨 올타임 레전드 김은숙 작가가 이번에는 어떤 신세계로 시청자들을 이끌지 귀추가 주목된다. 여기에 특유의 재기발랄한 웃음을 선사한 넷플릭스 시리즈 '닭강정​'과 1626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극한직업', 드라마 '멜로가 체질' 등을 통해 대중과 마니아 모두의 마음을 빼앗으며 큰 사랑을 받은 이병헌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를 더한다. 두 히트메이커가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에서 어떤 시너지를 만들어낼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무엇보다도 김우빈, 수지의 7년 만의 재회가 설렘 지수를 더욱 높인다. 김우빈은 천여 년만에 깨어난 램프의 정령 '지니'를 맡아 이제껏 보여준 적 없는 역대급 변신을 한다. 넷플릭스 시리즈 '​택배기사'를 비롯해 '마스터', '스물'​, '우리들의 블루스', '함부로 애틋하게', '상속자들' 등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존재감을 뽐냈던 김우빈이 어디에도 없을 유일무이한 지니 캐릭터를 완성한다.

피도 눈물도 없는 감정 결여 인간 '가영'은 수지가 연기한다. 영화 '​건축학개론', 드라마 '안나', '스타트업', '함부로 애틋하게'부터 다채로운 감정 연기로 호평 받은 넷플릭스 시리즈 '이두나!'​까지 자신만의 연기 세계를 탄탄하게 구축한 수지는 이번 작품을 통해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다. 천여 년을 램프에 갇혔다가 깨어난 감정 과잉 '지니'와 그의 새로운 주인이자 감정 결여 인간 '가영', 독창적 세계관 위에서 펼쳐낼 두 배우의 요술 같은 케미스트리에 기대가 뜨겁다.

비하인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극에 풍성함을 더할 안은진, 노상현, 고규필, 이주영의 출연 역시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해 '나쁜엄마'부터 '연인'까지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화제의 중심에 선 안은진은 베일에 싸인 수수께끼 같은 미지의 여인 '미주'로 분할 계획이다. 대체불가 매력과 깊이 있는 연기력을 가진 배우 안은진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파친코'를 통해 세계에서 주목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노상현은 수려한 얼굴과 수상한 재력을 갖춘 건물주로 지니와 대립하는 형제 '수현'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지니의 심복이자 검은 재규어가 본체인 '세이드'는 감칠맛 나는 능청 연기의 달인 고규필이, 매 작품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시선을 사로잡는 이주영이 가영의 단 하나뿐인 친구 '민지'를 각각 맡아 유쾌함을 책임진다. 이름만 들어도 기대감을 고취시키는 배우들이 과연 김은숙 작가와 이병헌 감독 표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를 통해서는 어떤 신선한 매력을 보여줄지 호기심이 커진다.

김은숙 작가와 이병헌 감독, 그리고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 조합까지 그야말로 소원 성취 라인업을 완성하며 전 세계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는 '다 이루어질지니'​의 제작은 '더 글로리', '더 킹: 영원의 군주',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상속자들', '신사의 품격' 등을 선보인 화앤담픽쳐스가 담당하며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저작권자 Copyright ⓒ 비하인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