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속보] 손흥민, EPL 통산 세 번째 '10(골)-10(도움)클럽' 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일 2023~2024 EPL 38라운드 최종전 셰필드전
전반 14분 쿨루셉스키 선제골 어시스트...3년 만에 세 번째 '10-10 달성'


더팩트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은 2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셰필드의 브라몰 레인에서 펼쳐진 2023~2024 EPL 38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에서 전반 14분 데얀 쿨루셉스키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하면서 통산 세 번째 '10-10클럽' 가입에 성공했다./AP.뉴시스


[더팩트 | 박순규 기자] 토트넘 손흥민(31)이 통산 세 번째 '10(골-10(도움)클럽' 가입에 성공했다. 시즌 최종전에서 대망의 기록을 달성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여섯 번째 선수가 됐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은 2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셰필드의 브라몰 레인에서 펼쳐진 2023~2024 EPL 38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에서 전반 14분 데얀 쿨루셉스키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올 시즌 17골 10도움으로 EPL 통산 세 번째 '10-10 클럽'에 가입한 여섯 번째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 7일 노팅엄 포레스트전 어시스트 이후 5경기째 도움을 신고하지 못하던 손흥민은 시즌 최종전에서 극적으로 어시스트를 추가하면서 2019~2020시즌 11골 10도움과 2020~2021시즌 17골 10도움에 이어 세 시즌 만에 세 번째 대기록 달성하게 됐다.

손흥민 이전까지 EPL에서 세 차례 이상 10골-10도움을 기록한 선수는 웨인 루니(5회), 에릭 칸토나, 프랭크 램파드(이상 4회), 모하메드 살라, 디디에 드로그바(이상 3회)까지 단 5명뿐이었다. '10-10클럽'은 골뿐만 아니라 동료 선수의 골을 도우는 어시스트까지 잘하는 '전천후 공격수'로서의 지표로 평가를 받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4-3-3전형의 왼쪽 윙포워드로 선발 출장해 데얀 쿨루셉스키, 브레넌 존슨과 스리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의 안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몸싸움에 강한 쿨루셉스키를 중앙에 놓고 발 빠른 손흥민과 존슨을 좌우에 배치하는 전략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챔피업십(2부리그) 강등이 확정된 셰필드에 초반 볼 점유율을 내준 토트넘은 전반 14분 왼쪽 풀백으로 나선 미키 판 더 펜의 역습 차단으로 공격의 주도권을 찾은 뒤 셰필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판 더 펜의 중앙 패스가 제임스 매디슨을 거쳐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밀어주자 쿨루셉스키가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왼발 슛으로 골문을 뚫었다. 쿨루셉스키의 슛은 셰필드 오른쪽 골대를 때리고 골망을 흔들었다.

2015~2016시즌 EPL에 입성한 손흥민은 이날 경기까지 9시즌 통산 303경기에 출장해 120골 62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토트넘은 전반을 1-0리드로 마쳤다.

skp2002@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