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종합]은지원·김종민 ADHD 판정 "웃는 게 힘들다→욕먹을까 표현 억제"('미우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은정 기자]
텐아시아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운 우리 새끼' 은지원과 김종민이 성인 ADHD 판정을 받았다.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은지원, 김종민, 김희철이 성인 ADHD 검사를 받았다.

이날 세 사람은 성인 ADHD 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을 찾았다. 검사에 앞서 각자의 생활 기록부를 공개했다.

은지원은 6학년까지 ALL '수'를 받는 우수한 학생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선생님 의견에는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이라고 적혀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자신의 '양가미' 성적표를 본 김희철은 "내가 공부를 이렇게 못 했나"라며 놀라워했다. 선생님 의견에는 "명랑 쾌활한 성격이지만, 교과 성적에 기복이 심하고 주변이 산만하다"고 적혀있었다.
텐아시아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민은 "도덕이 수"라며 자랑했다. 선생님 의견에는 "차분히 생각하지 못하고 학습 의욕 부진"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세 사람에 대한 공통 평가는 바로 '산만하다'는 것.

ADHD 검사 결과, 김종민은 부주의성에서 경계주의로 나타났다. 전문가는 " ADHD는 12살 이전에 판명나기 때문에 성인까지 지속되는데, 컨트롤을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신감 낮고, 자존감 부족하다"는 말에 김종민은 "표현을 잘 못한다. 욕먹을까 봐"라고 말했다.

'사기'에 민감한 모습도 보였다. 가장 화나게 하는 것에 '사기 치는 놈들', 가장 불안하게 하는 것에 '사기'라고 적었다. 김종민은 "사기를 많이 당했다. 통장 보여달라고 해도 '너 나 못 믿냐'면서 속이더라"고 털어놨다. 거기에 "보이스피싱도 당할 뻔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걱정 시켰다.

김희철은 기분에 기복이 심하고, 약간의 경조증이 있다고 결과가 나왔다. 전문가는 "화가 많다. 폭발적인 행동을 하고 불의를 못 참는 성격이지만, 정상"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김희철은 "불의를 보면 화 엄청 난다"고 밝혔다.
텐아시아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은지원은 'ADHD 가까운 증상'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청각적인 주의력, 집중력 저하 등의 상황에 우울감이 있고, 긍정적인 정서가 부족하며 사회적 민감성이 떨어진다고. 특히 전문가는 사람들에게 관심 없는 그의 성향에 대해 이야기했고, 은지원은 "졸리면 자고, 안 졸리면 안 잔다. 게임할 때는 1박 2일씩 한다"고 털어놨다.

은지원은 "웃는 게 세상에서 제일 힘들다. 화내는 건 차라리 쉽다"고 고백했다. 전문가는 "개선 방법과 행복한 삶에 대한 의지만 가져도 훨씬 건강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은정 텐아시아 기자 eun@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