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음주운전 시인' 김호중, "죄지은 사람이 말 길면 뭐하나..결과 나오면 돌아올것"(전문)[Oh!쎈 이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하수정 기자] 가수 김호중이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운데, 팬들에게 심경을 고백했다.

김호중은 19일 오후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음주운전을 고백하며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진심으로 이번일에 대해 우리 아리스(팬덤) 식구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술을 한잔이라도 입에 대면 핸들을 잡으면 안된다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습니다. 저의 어리석은 판단으로 인해 이렇게 많은 식구들이 아파 한다는걸 꼭 굳이 직접 겪지 않아도 알아야 어른의 모습인데 참으로 어리석은 제 모습이 너무나도 싫습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죄 지은 사람이 말이 길면 뭐하겠습니까. 저는 아직 조사 중이고, 조사가 끝나고 모든 결과가 나오면 이곳 집으로 돌아오겠습니다"라며 "진심으로 죄송하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습니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김호중은 "우리 식구들의 꿈을 저버리지 않으려면 열심히 사는 것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라며 "가슴속에 하나 하나 새기며 살겠습니다. 미안합니다"라며 팬들에게 사과했다.

OSEN

이날 김호중은 소속사를 통해서도 음주운전을 시인하면서 처음으로 공식 사과를 건넸다.

김호중은 "죄송합니다. 김호중입니다. 저의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을 전해드리고 싶습니다"라며 "저는 음주 운전을 하였습니다.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한편 김호중은 앞서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김호중은 택시를 들이받는 후 그대로 자리를 떠났고, 대신 김호중이 운전 당시 입고 있던 옷을 입은 매니저가 경찰에 거짓 자수를 했다. 경찰은 차량 소유자 명의를 바탕으로 김호중을 추궁했고, 처음에는 운전 사실을 부인하던 김호중인 17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출석에 자신이 운전했음을 인정했다.

음주운전 의혹도 불거졌는데 소속사 이광득 대표는 김호중이 사고 후 공황장애를 겪었을 뿐 음주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운전자 바꿔치기와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칩을 제거한 건 모두 자신이 지시하고 매니저가 한 일이었다고 밝혔다. 결국 운전자 바꿔치기와 블랙박스 메모리칩 제거를 인정했다.

이와 함께 김호중이 음주를 강력하게 부인했으나, 경찰 조사 결과 사고 전 술을 마셨을 가능성이 있는 정황이 드러났고, 김호중 측은 콘서트를 강행해 비난이 쏟아졌다.

OSEN

다음은 김호중의 심경글 전문

진심으로 이번일에 대하여
우리 아리스 식구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드려 죄송합니다.

술을 한잔이라도 입에 대면
핸들을 잡으면 안된다라는것을
너무나도 잘알고있습니다.

저의 어리석은 판단으로 인하여 이렇게 많은
식구들이 아파한다는걸 꼭 굳이 직접 겪지않아도
알아야 어른의 모습인데
참으로 어리석한
저의 모습이 너무나도 싫습니다.

죄 지은 사람이 말이 길면 뭐하겠습니까.?
저는 아직 조사중입니다. 조사가 끝나고
모든 결과가 나오면
이곳 집으로 돌아오겠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하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습니다.

우리 식구들의 꿈을 져버리지않으려면
열심히 사는것밖에 없을것같습니다
가슴속에 하나 하나 새기며 살겠습니다.
미안합니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