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종합]정려원X위하준 수업에 단 한 명 출석…'전교 1등' 반전('졸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은정 기자]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졸업' 정려원과 위하준이 단 한 명의 학생에게 강의를 했다.

19일 방송된 tvN '졸업'에서는 서혜진(정려원 분)과 이준호(위하준 분)이 위기를 맞이했다.

이날 서혜진과 이준호는 무료강의 앞두고 고군분투했다. 혜진은 열의에 넘치는 준호에게 실질적인 노하우를 전수하며 "등급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걸 효과적으로 보여주라"고 조언했다.

예전과 다른 혜진의 강의 내용에 준호는 "기분이 이상하다. 선생님 전에 저 이렇게 가르치지 않았다. 예상문제 적중률만 높이면 되냐"며 의문을 제시했지만, 혜진은 "희원고 강의 열게 하겠다고 철석같이 약속했잖냐"며 본인들이 해야 할 일에 대해 명확하게 알려줬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 와중에 남청미(소주연 분)은 혜진이 준호와 '사제출격'으로 나선 일에 대해 "눈물 나게 서운했다"면서 항상 남 신경 쓰느라 자신의 것을 못 챙겼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전 학원에서 대응했던 학교 선생님이 대치동 학교로 전근 온 사실을 밝히며 "기말고사 특강, 저도 찬영고반 열겠다"고 선언했다.

부원장 우승희(김정영 분)는 한 학교에 두 선생의 강의를 여는 것에 회의적인 듯 보였지만, 곧 서혜진의 대항마를 찾은 것으로 만족해했다. 혜진은 자신을 적대시하는 청미에게 "저 선생님한테 유감없다"면서 평소와 다름없이 대했다.

무료강의 날, 혜진과 준호는 "잊지 못할 순간의 기억 만들어보자"며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최형선(서정연 분)이 같은 시간 보강을 열어 방해공작을 펼친 탓에 선착순 마감으로 학생이 몰려야 했던 강의실은 텅텅 비고 말았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tvN '졸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석한 학생은 단 한 명. 피로에 코피를 흘리던 혜진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며 강의를 포기하려 했지만, 준호는 "저는 수업할 거다. 황당하긴 하지만 해야 한다. 선생님은 저 수업할 동안 정신 차려라. 선생님은 선생님 몫을 하라"고 말했다.

준호의 말에 정신 차린 혜진은 "내가 먼저 들어갈게. 한 명 전문이잖아"라며 예전 준호를 가르칠 때와 비슷한 모습으로 교단에 섰다. 단 한 명의 학생을 위한 수업. 주변 선생님들은 침묵으로 실망감을 드러냈지만, 청미는 두 사람을 끝까지 지켜봤다.

한편, 최원장의 갑작스런 보강이 학생들 사이에서 혹평을 받은 가운데 유일하게 무료강의를 들은 학생이 학원 옮길 의향을 드러냈다. 그는 전교 1등 학생으로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김은정 텐아시아 기자 eun@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