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케이시 페어 멀티골' 여자 U-17 대표팀, 중국에 2-1 승리…월드컵 본선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케이시 유진 페어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김은정 감독이 이끄는 17세 이하(U-17) 여자축구 대표팀이 6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한국은 19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17 여자 아시안컵 3-4위 결정전에서 중국에 2-1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로 한국은 상위 3개 팀에게 주어지는 2024 도미니카공화국 FIFA U-17 월드컵 본선 진출권을 따냈다. 2018년 이후 6년 만에 본선 진출이다.

미국 출신의 케이시 유진 페어가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케이시 페어는 멀티골을 터트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이 먼저 기세를 올렸다. 전반 13분 한국은 거센 전방 압박으로 중국의 볼을 탈취했다. 원주은이 공을 연결했고, 케이시 페어가 논스톱 슈팅으로 상대의 골문을 열었다. 케이시 페어의 이번 대회 첫 득점.

한국은 후반 36분 중국 둥위제에게 골을 허용, 경기는 1-1 동점이 됐다.

케이시 페어가 해결사로 나섰다. 3분 뒤 케이시 페어는 압박을 통해 중국 수비수에게 공을 뺏어냈다. 이후 슈팅을 날리며 멀티골 경기를 완성했다.

한국은 마지막까지 중국의 파상공세를 막아냈고, 귀중한 월드컵 본선 진출권을 따냈다.

한편 U-17 월드컵은 오는 10월 개최된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