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케이시 페어 멀티골’ U-17 김은정호, 중국 꺾고 월드컵 본선 티켓 획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케이시 유진 페어. 제공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강예진 기자] 김은정 감독이 이끄는 17세 이하 여자축구대표팀이 6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본선 진출 티켓을 손에 넣었다.

김은정호는 19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17 여자 아시안컵 3위 결정전에서 중국을 2-1로 꺾었다.

앞서 4강에서 일본에 0-3으로 완패했던 한국은 중국을 잡으면서 상위 3개 팀에 주어지는 2024 도미니카공화국 FIFA U-17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획득했다.

U-17 대표팀이 여자 월드컵에서 본선에 오른 것은 2018년 대회 이후 6년 만이다.

승리의 일등공신은 미국 출신의 혼혈 공격수 케이시 페어(앤젤시티)였다. 그는 전반 13분과 후반 39분 멀티골을 작렬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대회 1도움에 그쳤지만, 가장 중요한 순간 대회 첫 골맛을 보면서 활짝 웃었다.

한국은 전반 13분 리드를 잡았다. 원주은의 패스를 페어가 마무리했다. 후반 36분 중국 둥위제에게 동점골을 허용했지만, 3분 뒤 결승골을 넣으면서 팀에 승리를 안겼다.

U-17 월드컵은 오는 10월 열린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