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높이뛰기 우상혁, 日 세이코 골든 그랑프리서 준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리 올림픽 얼마 남지 않아…더욱 노력할 것”

헤럴드경제

우상혁이 지난 3일 경북 예천 스타디움에서 열린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 남자 대학·일반부 경기에서 바를 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영대 기자] 우상혁(28·용인시청)이 2024 세이코 골든 그랑프리에서 남자 높이뛰기 2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인 우상혁은 19일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결승에서 남수단 출신 호주 국적 선수인 리스 유알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 대회는 세계육상연맹 콘티넨털 투어 골드 미팅 시리즈 중 하나이다.

우상혁은 이번 대회에서 2m27를 넘었다. 지난해 우승 기록(2m29)보다 2㎝ 낮았다. 우상혁은 준우승 상금으로 3000달러(약 407만원)를 받았다.

우상혁은 이날 첫 번째 도전 목표인 2m15를 건너뛴 뒤 두 번째, 세 번째 목표 높이인 2m20과 2m24를 모두 1차 시기에 넘었다. 이어 2m27을 3차 시기 만에 넘어 유알에 이어 2위를 달렸다.

이후 출전 선수 10명 중 8명이 탈락한 가운데 금메달 경쟁은 우상혁과 유알의 양자 대결로 압축됐다. 우상혁은 2m30에 세 번 모두 실패한 데 반해 유알은 두 번째 시기에서 넘어 자신의 최고 기록과 타이를 이루고 우승을 확정 지었다.

우상혁은 경기 후 대한육상연맹을 통해 “지난번 카타르 왓 그래비티 챌린지(2m31로 2위)에서 나쁘지 않게 뛰었으나 오늘은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다”며 “다음 대회에서 잘 뛸 수 있도록 내일부터 다시 노력하겠으며 목표인 파리 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았으므로 최선을 다해 더 높이 뛸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우상혁의 올해 목표는 파리 올림픽에서 자신의 최고 기록이자 한국 기록인 2m36을 넘어 2m37을 기록하고 금메달을 획득하는 것이다.

우상혁은 다음 달 1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2024 대만 오픈 대회에 출전해 실전 테스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yeongdai@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