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술·탄산·커피 끊었다" 최경주, 54세 최고령 우승 달성 비결은 '자기관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경주 / 사진=KPG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알코올, 탄산을 끊었다. 커피도 7일째 안 마시고 있다"

'탱크' 최경주가 철저한 자기관리를 우승의 비결로 꼽았다.

최경주는 19일 제주도 서귀포시의 핀크스 골프클럽(파71/7326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총상금 13억 원, 우승상금 2억6000만 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5개를 더해 3오버파를 쳤다.

1-4라운드 합계 3언더파 281타를 기록한 최경주는 박상현과 동타를 기록,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연장전에서도 두 선수는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1차 연장에서 두 선수는 모두 파를 기록했다.

승부는 2차 연장에서 갈렸다. 최경주가 파를 친 반면, 박상현이 보기에 그치며 최경주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1970년 5월 19일생인 최경주는 자신의 54번째 생일에 우승을 차지하며 역대 KPGA 투어 최고령 우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기존 기록은 최상호(2005년 KT&G 매경오픈 우승)가 보유한 50세 4개월 25일이다.

지난 2012년 10월 CJ 인비테이셔널 이후 약 11년 7개월 만에 KPGA 투어 우승이다. 이번 우승으로 최경주는 KPGA 투어 통산 17승으로 국내 다승 랭킹 3위 한장상(19승)과 격차를 2승까지 줄였다.

또한 SK텔레콤 오픈에서만 4번째 우승이다. 최경주는 지난 2003년, 2005년, 2008년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올해까지 정상에 올랐다. 이번 우승으로 SK텔레콤 오픈 최고령 우승 기록까지 경신했다. 이전 기록은 2000년 박남신이 기록한 41세 1개월 14일이다.

경기가 끝난 뒤 최경주는 "정말 큰 성원 속에서 이렇게 우승하게 됐는데 기쁘고 이 감정을 설명하기 어렵다. 연장 1번째 승부에서 2번째 샷이 '물에 들어갔다'고 생각했는데 갤러리의 반응을 보니 공이 살아 있을 것이라고 느끼게 됐다. 조그마한 섬에 공이 있었고 이후 파로 막아낸 것이 우승에 주효했다. 이런 상황은 어떻게 설명할 수가 없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연장 첫 번째 경기에서 역사에 남을 '아일랜드 샷'을 만들어냈다. 최경주는 "공 앞에 돌이 30cm 정도 튀어나와 있었다. 54도 웨지로 샷을 하려고 했는데 돌에 부딪힐 것 같았다. 캐디도 54도 웨지보다는 59도 웨지를 추천했다. 샷을 해서 공을 좀 밀면서 스핀 없이 그린 위에서 굴러가게 의도했다. 여기서 한 샷, 일명 '아일랜드 샷'은 은 평생 잊지 못할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최경주는 "사실 국내서 우승했을 때 오늘처럼 이렇게 감정이 벅찬 적이 없었다. 당시에는 철이 없어서 그런 것 같다. 2008년 'SK텔레콤 오픈'에서 우승하고 나서 이 대회에 참가할 때마다 '이번 주는 어떻게 극복해 나아갈까'라는 생각이 가득했다"면서 "이번 우승이 정말 기쁘고 앞으로 내 자신의 발전과 함께 삶을 확실히 변화시킬 수 있는 우승인 것 같다"고 답했다.

우승의 기쁨을 즐길 법도 하지만 최경주는 곧바로 다음 무대로 향한다. 최경주는 내일 출국을 한다. '시니어 PGA 챔피언십' 대회에 출전한다. 이후 격주로 규모가 큰 대회에도 나설 계획이다. 전에도 이야기했듯이 올해 목표는 이번 시즌 PGA 챔피언스투어 상금순위 TOP10에 진입하는 것이다. PGA 챔피언스투어도 정말 쉽지 않은 무대다. 열심히 해보겠다"며 향후 계획을 전했다.

우승의 비결은 가혹할 정도의 자기관리다. 최경주는 "알코올, 탄산을 끊었다. 커피도 7일째 안 마시고 있다. 커피가 칼슘을 빼앗아 간다고 해서 그렇다. 콜라를 끊고 나서 커피를 마시게 됐는데 이러한 영향으로 해서 커피도 안 마신다. 가능하면 티를 마신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 시작 전 루틴은 일단 40분 정도 가볍게 운동을 한다. 스트레칭도 하고 테라피도 받는다. 이후 샷과 퍼트 연습을 한다. 퍼트 연습 같은 경우는 그린에 꼭 자를 놓고 한다. 자를 두고 퍼트 연습을 하면 경기 중 압박을 받을 때 정말 좋은 효과가 있다. 오늘 18번홀에서도 연습했을 때처럼 퍼트를 했다. 경기를 하지 않을 때는 샷은 500개 정도 하는 것 같다. 벙커샷부터 아이언샷, 어프로치까지 다 한다. 늘 연습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근육이 빠진다"고 준비 과정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최경주는 40~50대 중년 남성들에게 "일단 잘 먹어야 하고 술을 끊어야 한다. 그리고 잠을 잘 자야 한다. 몸에 해가 되는 것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 꾸준한 운동도 필요하다"며 조언을 건넸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