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6 (수)

송지효, ‘미녀는 괴로워’처럼 부은 얼굴..“레이저 600샷 때렸다” (‘런닝맨’)[Oh!쎈 포인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채연 기자] 배우 송지효가 레이저 600샷을 맞았다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는 아이브 안유진, 레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각각 축하해야할 소식을 전하면서 양세찬이 치약, 칫솔 광고도 찍었다는 소식을 말했다. 유재석은 “광고주가 ‘저런 진정성 있는..’ 이라고 말했대요”라고 고자질했다.

다음으로 송지효가 오랜만에 레이저 수술을 했다고 전하며 부은 얼굴을 드러냈다. 김종국은 “괜히 쓸데 없는 말 나올까봐. 먼저 말씀드린다”고 말했고, 송지효 “오늘 무슨 얘기를 들었냐면 ‘미녀는 괴로워’ 같다고”라고 전했다. 이에 유재석 “지금 지효가 괴로워”라고 표현하며 레이저 수술을 부은 얼굴인 송지효의 상태를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때 게스트로 아이브 안유진, 레이가 출연했다. 안유진은 김종국 소속사로, 레이는 유재석 소속사로 향했다. 각 엔터당 2명씩 선발해야하는 가운데 양세찬, 지석진, 송지효, 하하는 연습생 선발 오디션을 봤다. 유재석과 레이는 엔터테인먼트 이름을 ‘빵긋 엔터테인먼트’로 선정했고, 김종국과 안유진은 ‘터브 엔터테인먼트’라고 밝혔다.

첫번째 연습생 지석진은 오디션에 등장하자마자 레이에 의상 지적을 당했다. 레이의 조언대로 셔츠를 사선으로 착용했으나, 안유진은 “힙한 거 맞아?”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으로 지석진은 조용필의 ‘모나리자’를 선곡해 노래를 열창했고, 노래를 듣던 안유진은 “잠깐만. 너무 올드해”라고 지적했다. 유재석은 결국 노래를 취소한 뒤 “잠깐만 전국노래자랑 예심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안유진은 지석진에 “장점과 단점이 뚜렷하다. 장점은 생각보다 노래할 때 목소리가 좋으시다. 단점은, 뭐부터 말씀드릴까요?”라고 한 뒤 “일단 제스처가 요즘 음악방송에서는 전혀 찾아볼 수 없다”고 말했다. 같은 노래에 안유진이 춤을 추자 완전히 다른 무대가 이어졌고, 멤버들은 “완전 다르네”, “관절이 팔팔하다”고 칭찬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국은 지석진에 “이야기를 해야하나. 어디 출신이 어디에요?”라고 말했다. ‘빵긋엔터’ 레이는 “사실 저는 실력보다 매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근데 딱 봤을 때 매력은 없었다”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다음으로 등장한 송지효는 “안녕하세요 저는 태어날 때부터 아이돌을 준비한 송지효다. 오늘 젊어보이고 싶어서 레이저를 좀 했다. 제 별명은 송쎄라고요. 샷을 때렸더니 부었다”고 말했고, 유재석이 “몇샷을 때렸길래요?”라고 묻자 송지효는 “600샷 때렸다”고 받아쳤다.

이에 유재석은 “이따 우리 쪽으로 오면 ‘쎄라600’으로 예명을 짓겠다”고 약속해 웃음을 자아냈고, 송지효는 서주경의 ‘당돌한 여자’를 선곡해 노래를 열창했다.

/cykim@osen.co.kr

[사진] 방송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