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최병길PD “서유리 계속 피해자 코스프레..진흙탕 싸움 원하나”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최병길PD. 사진 I 최병길PD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병길 PD가 파경을 맞은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의 거듭된 공개 저격에 불쾌감을 표했다.

최병길 PD는 19일 자신의 개인 계정에 “참고만 있으려니, 내 앞길을 계속 가로막네”라며 “싸움을 시작하고 싶지 않지만, 내 상황이 너무 좋지 않으니 최소한의 방어는 하려 한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그가 이혼 후 답답한 심경을 토로하는 내용의 글이 담겨있다. 해당 글에는 “본인 집 전세금 빼주려고 사채까지 쓰고 결국 내 집을 팔아야 하는 상황이 되니 덜컥 이혼 얘기에 내 집 판 돈을 거의 다 주지 않으면 이사 안 나간다고 협박까지 한 사람이 계속 피해자 코스프레라니. 결국 나는 오피스텔 보증금도 없어서 창고 살이를 했는데. 나야말로 빙산의 일각이다. 작품이고 뭐고 진흙탕 싸움을 해보자는 건가”라고 적혀 있다.

앞서 최 PD와 서유리는 지난 3월 이혼 소식을 전했다. 지난 2019년 결혼한 두 사람은 부부 동반으로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왔으나, 결국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5년 만에 이혼했다.

당시 서유리는 자신의 개인 계정을 통해 “좋지 못한 소식 전해드려 죄송하다. 최선을 다 해보았지만 좁히지 못한 차이라 인해 조정을 선택했다. 깊은 생각 끝에 내린 결론인 만큼 앞으로 각자의 길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스타투데이

사진 I MBN ‘속풀이쇼 동치미’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서유리는 이후 지속적으로 최 PD를 언급, 공개 저격성 멘트도 서슴지 않았다. 이혼에 대해 “행복하다. 너무 좋고, 이 순간을 기다려왔다. 합법적인 싱글이 돼서 소개팅도 하고, 얼굴이 피는 것 같지 않나. 그동안 썩어 있었다. 여자로서 사랑을 못 받아서 그동안 썩어 있었다. 여자로서 인정받지 못하는 것 같아서, 부족한 게 없는 것 같은데”라며 비꼬아 말하던 그는 “재산은 그동안 쪽쪽 빨렸지만, 남은 재산이 있고, 앞으로 벌 거고, 능력 있고, 괜찮지 않나. 결혼정보회사 등록하고 소개팅할 것”이라고 들떠 말했다.

또 이혼 한 달 만에 ‘동치미’에 출연해서는 배우자에게 생겼던 불만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저는 결혼생활 하면서 몸무게 변화가 거의 없었다. 이상하게 같은 밥을 먹는데 해가 갈수록 남편은 (커지더라). 임신을 누가 했는지. 저희 사이에는 애가 없는데”라며 뱃살을 연상케 만드는 손짓까지 하며 최 PD의 외모를 비하하기도 했다.

온라인에는 서유리의 이런 발언이나 태도에 다소 선을 넘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하지만 서유리는 “전 그냥 방송인으로서 주어진 제 일 열심히 한 것뿐”이라며 “예능을 너무 찐으로 받으시면 흐흑 먹고 살기 힘들어요”라고 적었다.

스타투데이

‘금쪽 상담소’. 사진 l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도 출연해 “너무 성급하게 (결혼을) 결정했다”며 최 PD와 가족보단 ‘하우스 메이트’ 느낌이었다고도 말했다. 또한 “경제권이 따로였다, 생활비를 받아본 적 없다. 여행을 갈 때도 더치페이였다. 근데 결과적으로 항상 제가 많이 썼다”고 이야기 했다.

자신을 ‘엔진이 고장 난 배’라며 “힘도 없고 조금 있으면 다 죽는 거다. 하루하루 죽을 날만 기다리고 있다”고 힘든 심경을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최 PD는 올해 7부작 U+모파일tv 드라마 ‘타로’를 선보일 예정이다. ‘타로’는 한순간의 선택으로 뒤틀린 타로카드의 저주에 갇힌 운명 미스터리 옴니버스 드라마로, 최 PD와 서유리가 이혼 전 호흡을 맞춘 마지막 드라마로 알려졌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