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제 9억 방망이’ 장재영, 전격 타자 전향…선수는 유격수-키움은 중견수 ‘이견’ [SS시선집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키움 장재영. 고척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동영 기자] ‘9억팔’ 장재영(22)이 글러브를 내려놓고 방망이를 잡는다.

키움은 19일 “장재영이 타자로 전향한다. 오는 21일 퓨처스리그 이천 두산전에 지명타자로 출전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또 “구단은 빠른 발과 강한 어깨 등 우수한 운동 능력을 지닌 장재영이 좋은 타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울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키움은 지난 7일 고척스카이돔 구단 사무실에서 팔꿈치 부상 치료를 논의하기 위해 장재영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포지션 전향에 관해 얘기를 나눴다.

이후에도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눴다. 팀과 선수의 미래를 위해 과감한 변화와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장재영은 앞으로 2군에서 경기와 훈련을 소화하며 적응기를 가진다. 당분간 타격 훈련에 집중할 예정이다.

스포츠서울

키움 장재영. 인천공항 | 황혜정 기자. et16@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1년 키움의 1차 지명자다. 계약금으로 무려 9억원을 안겼다. 시속 150㎞를 넘어 160㎞까지 뿌리는 투수. 놓칠 수 없었다.

그러나 제구가 흔들리며 1군에서 보여준 것이 뚜렷하게 없다. 2021~2023년 통산 56경기 103.1이닝, 1승 6패, 평균자책점 6.45가 전부다. 통산 67삼진-66볼넷으로 비율이 좋지 않다.

팔꿈치까지 다쳤다. 수술 대신 재활을 택했다. 아예 다른 길을 찾기로 했다. 타자 전향이다. 거대한 도전을 앞두고 있다.

투수로 시작해 타자로 전향해 성공한 사례는 적지 않다. 가장 대표적인 케이스라면 두산 이승엽 감독이다. 경북고 시절 초고교급 왼손투수라 했다. 프로 입단 후 부상 때문에 타자로 바꿨다. '초대박'이 터졌다. '국민타자'가 됐다.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도 프로 입단은 투수로 했다. 경남고 에이스 출신이다. LG 이호준 코치 또한 프로 입단은 투수로 했다.

현역 중에는, KIA 나성범이 연세대 시절 ‘특급 왼손투수’로 날렸다. 프로 입단 후 타자를 택했다. 두산 박준영도 투수로서 1차 지명됐지만, 현재 야수로 활약 중이다. 서울고 에이스 출신 이형종(키움) 케이스도 있다.

스포츠서울

키움 장재영. 고척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재영은 덕수고 시절 투수 못지않게 타격에도 재능을 보였다. 2022시즌 후 호주리그에 참가했을 때도 투타 겸업에 나섰다. 프로에 와서도 스프링캠프 기간 타격 훈련을 병행한 경험이 있다. 적응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비 훈련도 정상적으로 진행한다. 장재영은 구단과 면담 과정에서 유격수 도전 의지를 밝혔고, 구단도 선수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

다만 팀의 미래와 선수의 성장 가능성 등을 고려해 구단이 제안한 중견수 훈련도 함께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raining99@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