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김호중, ‘음주·뺑소니 의혹’에도 무대 올라…“모든 진실 밝혀질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18일 오후 가수 김호중(33)의 전국 투어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열리는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 입구에 팬들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주운전과 뺑소니 의혹을 받는 가수 김호중이 콘서트를 강행, 무대에 올라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김호중은 18일 오후 경남 창원에서 열린 전국투어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에서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며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콘서트장 인근은 김호중을 지지하는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김호중의 팬덤 색깔인 ‘보라색’ 옷을 입은 이들이 공연장을 채웠다.

일각에서는 김호중을 응원하기 위한 ‘영혼보내기’ 운동도 진행됐다. 콘서트장이 멀거나 시간이 맞지 않아 참석하지 못하더라도 좌석을 구매, 영혼을 대신 보낸다는 의미다. 이날 콘서트 관람 가격은 VIP 23만원, R석 21만원이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 서울 강남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은 채 이동한 후 17시간 뒤에야 출석했다. 음주운전 측정이 사실상 불가능했다.

김호중은 사고 당일 강남의 한 스크린 골프장에서 소속사 대표, 래퍼출신 유명 가수 등과 맥주를 주문해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일행은 인근 식당에서도 소주 7병과 맥주를 마셨다. 이후 회원제로 운영되는 유흥주점에도 들렀다. 사고는 김호중이 유흥주점에서 나와 대리기사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귀가한 후 다시 직접 차를 몰고 나와 운전하던 중 발생했다. 사건 초기에는 김호중의 매니저가 대신 경찰에 출석, 자신이 운전을 했다며 거짓 자수를 하기도 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