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이예원 vs 윤이나 4강 격돌에 춘천이 불탄다 … “제대로 붙어보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결승전급 매치업 이예원 vs 윤이나
지난 대회 이어 또다시 맞붙은 라이벌
장타의 윤이나 vs 정교함의 이예원
최종 승자는 누구?


파이낸셜뉴스

윤이나(21·하이트진로). (KLPGT 제공)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대로라면 결승전이 무색해질 지경이다. 온 관심이 4강 대결에 쏠려있다.

초대박이다. 최고의 흥행카드가 4강에서 붙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대세가 된 이예원과 KLPGA투어의 간판 장타자 윤이나가 매치 플레이에서 격돌한다.이예원은 18일 강원도 춘천시 라데나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두산 매치플레이(총상금 9억원) 8강전에서 고지우를 1홀 차로 따돌리고 4강에 올랐다.

파이낸셜뉴스

이예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예원은 지난 12일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제패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이자 시즌 3승에 단 2경기를 남겼다. 이예원은 조별리그 3승과 16강전, 8강전까지 5연승을 달렸다. 또 지난 2022년 이 대회에서 준우승에 머물렀던 아쉬움을 씻어낼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이예원은 4강 길목에서 윤이나를 넘어야 한다. 윤이나는 박도영을 3홀 차로 제압하고 4강에 진출했다. 이번에 두산 매치플레이에 처음 출전하는 윤이나는 장타를 앞세워 조별리그부터 5연승을 쓸어 담았다.

2022년 KLPGA투어 데뷔 동기인 둘은 지난 12일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챔피언조 맞대결을 펼친 데 이어 엿새 만에 리턴 매치를 벌인다.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이예원이 12일 경기 용인시 수원CC에서 열린 NH투자 레이디스 챔피언십 파이널라운드에서 우승이 확정되자 기뻐하고 있다. (사진=KLPG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윤이나 [KLPG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맞대결에서는 이예원이 정확한 샷과 퍼트로 장타에 이은 공격적인 버디 사냥에 나선 윤이나의 추격을 따돌리고 우승했다. 당시 3타차이로 우승을 내줬던 윤이나로서는 절대 양보할 수 없는 대결이다.

여기에 징계의 아픔을 딛고 첫 우승을 이룰 수 있는 감격적인 순간을 또 다시 양보할 수는 없다.

현재까지 분위기는 두 명 중 한 명이 이번 대회도 차지하지 않겠느냐는 예상이 우세하다. 그만큼 양 선수의 상승세가 무섭다.

대세로 떠오른 윤이나냐. 아니면 챔피언 이예원이냐.

최고의 흥행카드에 춘천이 불타오르고 있다.
#이예원 #윤이나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