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뉴진스 민지 “우린 깡과 총이 있는 토끼들”…소속사 내홍에 팬들 다독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뉴진스 민지. 사진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태형 기자] 걸그룹 뉴진스 민지가 하이브와 어도어간 갈등으로 혼란스러워 할 팬들을 다독였다.

18일 민지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 ‘포닝’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그는 “버니즈(팬덤명)가 생각하고 걱정 해주는 것보다 뉴진스는 단단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린 깡과 총이 있는 토끼들이라고 내가 말했지?”라며 “깡총깡총. 총은 장난인 거 알지? 사랑의 총알”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하이브와 민희진 어도어 대표는 법적 분쟁을 겪고 있다. 17일 오전에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민희진 대표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 소송 심문기일이 진행됐다.

이 가운데 뉴진스는 민 대표의 해임을 반대하는 탄원서를 제출, 민 대표에게 힘을 실은 것으로 전해졌다.

혼란 속 뉴진스는 오는 24일 ‘하우 스위트(How Sweet)’를 발매하고 컴백 활동을 시작한다. 6월 21일에는 일본에서 데뷔 싱글 ‘슈퍼 내추럴’을 내고 26일부터 도쿄돔에서 팬미팅을 진행한다. tha93@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