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서유리, 이혼 이후 의미심장한 글 올려…‘빙산의 일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성우 서유리. 사진|서유리 개인채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성우 서유리가 의미심장한 사진을 게재했다.

17일 서유리는 자신의 개인채널에 별다른 멘트 없이 ‘빙산의 일각’ 사진을 게재했다. 빙산의 일각은 어떤 일의 대부분이 숨겨져 있고 겉으로 드러나는 것은 극히 일부분에 지나지 않음을 이르는 말이다.

또 사진과 함께 “저 괜찮아요. 고마워. 사랑해. 오은영 박사님 감사해요. 제작진분들 감사합니다”라는 글도 올렸다.

서유리는 지난 16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이혼 후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당시 서유리는 “인생이 와르르 무너지는 느낌열심히 살아온 인생이 한순간 부정당하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유하자면 엔진이 고장난 배다. 망망대해에 홀로 더있는 기분이다. 어디로 갈지도 모르는데 힘도 없고 조금 있으면 다 죽을 것 같은 기분”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하루하루 죽을 날만 기다리거나 구조대가 오길 기다리거나 언젠이 고쳐지길 기다리는 느낌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유리는 MBC PD 출신인 최병길과 2019년 결혼했으나 파경을 맞았다. 지난 3월 두 사람은 이혼 조정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