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고현정 “日 도쿄서 신혼생활, 둘이었지만 혼자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고현정.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고현정이 과거 일본 도쿄에서 보냈던 결혼 생활을 떠올렸다.

17일 고현정 유튜브 채널 ‘고현정’에는 ‘고현정 브이로그2’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고현정이 도쿄에서 주얼리 브랜드 행사 일정을 소화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고현정은 결혼 후 3년간 살았던 도쿄 니혼바시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현정은 영상 속 자막을 통해 “도쿄는 매번 그랬다. 늘 마음이 쫓겨 쫓아내듯 돌아갈 시간이 돼 버리고, 아쉬운 마음에 다음을 기약하지만 그 다음까지 걸린 시간은 9년이었다. 9년 전에도, 그리고 9년이 지난 지금도 나는 도쿄를 여행하지 못했다. 일단 안녕”이라고 밝혔다.

스타투데이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에필로그를 통해 “19살, 고등학교 3학년 때 데뷔한 이래 처음으로 평범한 날들이 시작됐다. 그곳에서 3년 가까이 살았다. 아는 사람도 별로 없고 아는 곳도 갈 곳도 없었지만 혼자 밖에서 뭘 한다는 것도 쑥스러워 어지간하면 남는 시간에 집에 있곤 했다. 함께이거나 아니거나 혼자인 시간이 많았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혼자 밥을 먹고 혼자 물건을 사고 도쿄에 와서야 많은 것을 혼자 해내기 시작했다. 3년 가까이 살았던 니혼바시. 둘이었지만 혼자였던 시간들을 견딜 용기가 필요했던 도쿄”라고 설명했다.

고현정은 198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선에 당선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1995년 신세계 정용진 회장과 결혼하며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2003년 이혼 소식을 알렸고, 2005년 드라마 ‘봄날’로 복귀해 활동 중이다. 최근 개인 SNS와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