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최화정, 27년 만에 ‘최파타’ DJ 하차…“예기치 못한 때 온다”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최화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최화정이 27년간 이끌어 온 라디오에서 하차한다.

17일 방송된 SBS 파워FM(107.7MHz)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서 DJ 최화정은 “27년간 진행해 온 ‘최파타’를 이번 달 말까지만 하기로 결정했다”라며 하차 소식을 전했다.

최화정은 “여러분이 전해주신 사랑을 일일이 열거할 수 없다. 마무리 잘하겠다. 왜 이때냐고 하시는데 알지 못하는 때가 있는 것 같다”라며 “5월 말까지 하기로 했고 어떤 분들은 유튜브 때문에 그러냐고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결정은 일찍 했었다. 예기치 못한 때가 있는 것 같다”라며 “잘 무리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마침 오지영 PD님도 와주셨고 잘 마무리할 수 있는 시기라고 생각했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이에 따라 ‘최화정의 파워타임’은 오는 20일(월)부터 6월 2일(일)까지 2주간 ‘최파타 패밀리 위크’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후 3일부터는 스페셜 DJ 김호영이 한 달간 ‘파워타임’을 이어갈 예정이다. 최화정의 뒤를 잇는 후임 DJ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화정의 파워타임’ 측 역시 공식 계정을 통해 “오늘 방송 듣다가 놀란 분들 많으시죠? 27년간 늘 한결같이, 상큼한 목소리로 정오를 열어줬던 최화정의 파워타임이 5월 마지막주에 막을 내린다”라며 앞으로 이어질 2주간 굿바이 최파타 ‘최파타 패밀리 위크’에 대해 알렸다.

‘최파타 패밀리 위크’에는 육밴, 김영철, 김지윤 소장님, 김주우 아나운서, 홍석천, 양치승, 이승국, 다니엘 등등 최파타와 함께한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한편 최화정은 1996년 11월 14일 파워FM 개국과 함께 DJ를 맡으며 SBS 최장수 DJ로 청취자들과 함께 해왔다. 지난 2016년에는 20주년 기념 ‘보이스 오브 SBS’를 수상하기도 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