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뺑소니 차량서 발견된 죽은 친구의 휴대폰…母 살해 후 아기 데려간 범인은(용감한형사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I 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형사들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용감한 형사들3’에서 잔혹한 납치 살인 사건의 전말이 공개된다.

17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형사들3’(연출 이지선) 37회에는 김계동, 홍승윤 형사가 출연해 직접 발로 뛴 수사 일지를 펼친다.

이날 소개되는 사건은 뺑소니 일당 2명이 강력팀에 끌려들어 오며 시작된다. 단순 뺑소니 차량인 줄 알았던 차에서 두 동강 난 폴더형 휴대전화와 흙이 묻은 삽, 장갑이 나오며 사건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된 것.

심상치 않음을 감지한 형사들은 휴대전화 명의자와 저장된 전화번호를 찾아낸다. 저장된 번호로 연락하던 중 “전화기 주인을 찾아준다는 것이냐”며 “제 친구는 7개월 전 죽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휴대전화 명의자는 스물한 살 주부로, 이미 7개월 전 한 야산에서 암매장된 채 발견된 상황이었다. 특히 생후 70일 된 아기와 함께 실종 신고가 돼 있어 충격을 더했다.

아기 엄마를 잔혹하게 살해하고 아기를 데려간 사람은 누구인 지, 단순 납치가 아닌 더 연루된 이가 있는지, 사건의 전말은 ‘용감한 형사들3’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용감한 형사들3’는 매주 금요일 밤 8시 40분에 방송되며, 넷플릭스, 티빙, 웨이브 등 주요 OTT에서도 공개된다. E채널 공식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서도 프로그램에 대한 생생한 소식과 영상을 만나볼 수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