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기안84보다 더하다…구혜선 "주거지 없어 학교 주차장 노숙"('진실 혹은 거짓')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구혜선이 학교 주차장에서 차박 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tvN ‘진실 혹은 설정: 우아한 인생(연출 권대현)(이하 ‘우아한 인생’)’에서는 시험 기간을 맞은 대학생 구혜선을 시작으로 포장마차 사장 추성훈, 크리에이터 진용진의 흥미로운 일상이 펼쳐졌다.

특히 구혜선은 2020년에 복학 이후 대학 생활을 공개했다. 만학도 구혜선은 집이 없어 학교 주차장에서 차박을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구혜선은 "시간이 너무 빨리 간 거죠"라며 "서울예대 03학번으로 들어갔다 6개월 만에 자퇴를 하고 2011년 성균관대 예술학과에 들어가 10년 가까이 휴학했다. 2020년 복학하니 신입생들과 20살 가까이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주거지가 특별히 없다. 사실상 집이 없는 거다. 인천에 있는 어머니 집이 있고 평소 왔다갔다하는데 시험이나 중요한 날은 차를 가져와서 도서관에서 자거나 차박을 한다"면서 "졸업해야죠"라고 털어놨다.

그는 "원래 학교 앞에 공부방이 있어서 살다가 마지막 학기때 계약이 끝났는데 추가할 수가 없었다"며 "기왕 한 김에 1등을 해볼까. 지각 결석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두세시간 먼저 와야 안심이 된다"고 털어놨다.

차박 생활을 공개한 구혜선은 생활의 흔적이 느껴지는 차 내부와 물티슈 세수, 잠옷에 겉옷만 걸친 등교 패션, 머리 감기 대신 드라이 샴푸를 사용하는 모습 등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게다가 맥가이버 칼로 직접 앞머리를 잘라 전현무에게 "기안84보다 더하다"는 반응을 얻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구혜선의 졸업식 당일도 공개됐다. 구혜선은 상위 5% 학생에게 수여하는 최우등 졸업상을 받았고 출연자들이 쉽게 믿지 않자 최저 학점 B+, 평점 평균 만점 4.5점에 4.27점을 기록한 성적표를 공개했다.

다음으로 은퇴 후를 준비 중인 추성훈이 새로운 사업에 나서 호기심을 자극했다. 시장에서 거침없이 과일, 야채를 구매한 추성훈이 투자한 곳은 포장마차 가게로 일본에서의 요식업 경험을 살려 도전했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했다. 레시피를 점검하며 장사를 준비한 추성훈은 직접 홀도 관리하며 열정적인 사장의 면모를 드러냈다.

무엇보다 하이볼 3잔을 주문한 손님은 추성훈에게 로우킥을 맞거나 때릴 수 있는 기회를 주거나 매시 정각 펼쳐지는 추성훈의 노래, 안주 4개 시키면 휘파람 쇼 등 기상천외한 이벤트를 진행해 관심을 모았다. 가짜라기에는 너무나 진심으로 이벤트에 참여했고, 새벽부터 밤까지 바빴을 추성훈의 행동은 보는 이들을 혼란스럽게 했다.

마지막으로 진용진은 아침부터 글을 쓰며 순식간에 탄산음료를 3캔 마시더니 5단 트림 콤보를 뿜어냈다. 게다가 하루에 한 끼는 라면으로 먹는다는 진용진은 먹는 거로 고민하고 싶지 않고 일할 때 빼고는 뇌를 쓰고 싶지 않아 맛집도 가지 않는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게다가 짠 라면을 참고 먹던 진용진은 물을 틀어 냅다 혀를 헹구는 기이함으로 의심을 증폭시켰다.

더불어 저녁에는 헌팅포차를 배경으로 하는 재난영화를 만들기 위해 조사 차원에서 헌팅포차를 방문, 손님들과 인터뷰하며 정보를 얻었다. 귀가한 뒤에도 라면에 소주를 먹으며 콘텐츠 작업을 이어가 하루 종일 콘텐츠 생각뿐인 진용진의 삶은 진실인지 궁금해졌다.

미미가 구혜선, 추성훈, 진용진 모두 진실이라는 과감한 추리로 시선을 집중시켰고 최다니엘은 추성훈, 진용진을 설정으로, 전현무는 구혜선을 설정으로 결정했다. 하지만 세 사람 중 진용진과 구혜선이 진실, 추성훈이 설정된 콘셉트를 보여준 것으로 밝혀져 전원 추리 실패 엔딩을 맞이했다.

tvN ‘진실 혹은 설정: 우아한 인생’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