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할머니 살 뜯는 맛"…선 넘은 피식대학, 지역비하+무례함이 유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지역 비하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피식대학은 11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왔쓰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조이뉴스24

'피식대학'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피식대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영상은 피식대학의 시리즈물 중 하나인 '메이드 인 경상도' 중 하나로, 피식대학 멤버들이 경상도의 여러 도시를 찾아 그 지역의 모습을 유쾌하게 담아내는 포맷을 담고 있다. 실제 울산에서 나고 자란 김민수, 대구 출신 부모님 밑에서 태어난 정재형, 부산에서 태어났지만 경기도에서 자라 경상도 문화를 모르는 이용주의 케미스트리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콘텐츠다.

하지만 피식대학 영양 특집은 유쾌하지 않았다. 멤버들은 영양을 비하하고 무례한 태도로 현지 식당을 평가하거나 대도시와 비교하는 발언을 일삼았다.

한 제과점에서 빵을 먹다가 "서울 집에서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음식", "부대찌개 같다. 못 먹으니까 막 이렇게 해서 먹는 것"이라며 무례하게 구는 것은 물론, 백반집에서 자리를 옮긴 뒤 "몇 숟가락 먹자마자, 이것만 매일 먹으면 아까 그 햄버거가 천상 꿀맛일 것"이라 평가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피식대학은 혹평한 가게들의 간판을 그대로 노출하는 안일한 태도를 보였다.

또 피식대학 멤버들은 지역 사람들이 사 먹는 블루베리 젤리를 먹으며 "할매 맛이다. 할머니 살을 뜯는 기분"이라 표현했고, 강을 보며 "위에서 볼 땐 예뻤는데 밑으로 내려오니 똥물이다"라고 내뱉었다. 또 "내가 공무원인데 여기 발령받으면…"이라 말하며 거침 없이 지역 비하를 이어갔다.

피식대학의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게스트에게 곤란한 질문을 던져 난처하게 만드는 데서 재미를 이끌어 내는 '나락퀴즈쇼'의 경우, 빅뱅 대성 편이 논란이 됐다. 승리의 클럽 버닝썬 논란, 탑과 지드래곤의 대마초 논란 등 정작 그룹의 논란은 일절 언급하지 않고 대성에게 '투애니원에서 없어도 되는 멤버', 'YG에 기여도가 낮은 그룹' 등을 물어보는 치졸한 행태로 여론의 지적을 받았다.

당시 피식대학은 이 논란에 대해 입장 표명이나 사과 없이 뭉개기 식으로 넘어갔고, 멤버들을 게스트로 세운 '나락퀴즈쇼'를 끝으로 이 시리즈는 올라오지 않고 있다.

이후 지역비하 논란까지 겹치며 여론은 더욱 크게 반응하고 있다. 설령 비하 의도가 없었을지라도 36분 내내 이어지는 지역 존중 없는 무례한 발언들에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