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짠남자' 김종국, MBC의 남자 "수천억 원 재산? 돈 모으며 살아간다"[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오세진 기자] '짠남자' 가수 김종국이 재산 수천억 원 설에 대해서 말없이 미소지었다.

15일 방영한 MBC 파일럿 예능 '짠남자'에서는 소비 습관이 나쁜 연예인들에 대해 쓴소리를 아끼지 않는 소금이들 모임이 개최되었다. 김종국은 이날 쓴소리를 아끼지 않다 못해 다소의 인신 공격이 뒤따라 임우일, 장도연의 지적에 연신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OSEN

프로듀서 전병수는 “제 친구가 수입 지출 내역이 없어서 ‘짠남자’에 제보했다. 한탕주의, 하루살이주의인 친구를 짠소금들이 뭐라고 해 주시면 좋겠다”라며 흥청이 망청이를 제보했다. 주인공은 바로 래퍼 언에듀케이티드 키드(이하 ‘언에듀’)였다.

OSEN

언에듀는 시작부터 놀라운 쇼핑 루틴을 선보였다. 친구 전병수와 함께 점심 약속을 가기 전 그는 슈퍼카를 끌었다. 언에듀는 “나름 래퍼여서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게 중요하다. 그래서 명품을 골라서 쓴다”라고 말했다.

1,500만 원짜리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찬 언에듀는 L 브랜드 매장에 들어가 이것저것 착용을 해 보더니 526만 원을 한 번에 결제했다. 장도연은 “할부는 어떻게 하냐”라고 물었다. 그러나 언에듀는 “저는 빚지는 걸 싫어한다. 신용 카드를 안 쓴다”라면서 폼생폼사의 체크카드 스킬을 선보였다.

OSEN

집이 공개됐다. 무려 4천만 원짜리 R 브랜드의 시계를 발견한 김종국은 기겁했다.

정작 집이나 살림에 대해서 언에듀는 “관리비는 40~50만 원 정도 낸다. 월세는 대충 160인가 200만 원인가 그렇다. 보증금은 제가 다 냈다. 사는 건 친구랑 같이 산다”라고 말했다. 이에 소금이들은 “키가 몇이냐 물었을 때 160cm, 190cm 둘 중 하나다, 이렇게 말하는 것과 같다”라며 지적했다.

OSEN

김종국은 진지하게 언에듀를 잡았다. 김종국은 “실제로 현금을 보면서 쓰는 거랑, 체크카드로 쓰는 거랑 정말 느낀 점이 다르다. 삶을 이제 변할 생각을 해 봐라”라며 “이 카드를 정리를 하자”라고 권했다. 언에듀는 큰 결심을 한 채 카드를 잘랐다.

스튜디오에 나타난 언에듀는 “현금을 쓰고 있다. 항상 현금을 뽑아서 다닌다”라며 5만 원권 1,950,000원을 꺼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장도연은 “저희 용돈 좀 주실 수 있겠냐”라며 장난스럽게 눙치고 들어 웃음을 안겼다.

OSEN

한편 강남은 수집 병이 있다고 밝혔다. 강남은 “엄마가 못 사게 해서 그렇다. 그래서 일본 간 김에 과자를 엄청나게 사 왔다. 오렌지 주스를 사달라고 했는데 엄마가 귓방망이를 때렸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준은 “만화냐 뭐냐”라고 물었고 임우일은 “그 정도면 넌 여기가 아니라 오은영 박사님을 만나야 한다”라며 일침을 놨다.

김종국은 “계획 없이 사고, 사서 쓰지도 않고, 이건 문제가 된다”라고 말했다. 강남은 “형은 왜 사냐. 뭘 모으냐”라며 자신을 이해할 거라 믿으며 이런 질문을 던졌다. 그러나 김종국의 대답은 "돈 모으기"였다.

이에 강남은 “형 재산이 수천억 원이라는데”라고 말했고, 장도연은 “MBC가 김종국 거란 이야기가 있다”라며 한마디를 더 보태 웃음바다를 만들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C 예능 '짠남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