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인도네시아와 8강전 앞둔 황선홍 감독 "상대팀 강점은 신태용 감독이 있단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황선홍 감독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노진주 기자] '운명'의 장난이다. 황선홍호는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을 꺾어야지만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우승'을 향해 나아갈 수 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한국 축구대표팀은 26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와 대회 8강을 치른다.

2024 파리 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위해 한국은 반드시 인도네시아를 꺾어야만 한다.

이번 대회는 오는 7월 개막하는 파리올림픽 아시아예선을 겸해 열리고 있다. 최종 성적 상위 3팀이 파리 직행 티켓을 따낸다. 4위는 아프리카의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펼쳐야 한다.

황선홍호는 U-23 아시안컵 우승컵을 들어 올린 뒤 기분 좋게 올림픽으로 향하겠단 다짐이다.

OSEN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분위기는 좋다. 3전 전승, 조 1위로 조별리그 B조를 통과했다. 아랍에미리트(UAE)와 중국, 일본을 연파하고 8강에 진출했다.

특히 일본전 승리가 한국에 자신감을 심어줬다. 황선홍 감독은 한일전에서 기존 선발 11명 중 3명만 남겨두고 8명을 바꿨다. 과감한 로테이션과 파이브백에 가까운 수비 전략으로 일본의 공격을 무력화시켰다.

한국 선수단은 좋은 컨디션으로 8강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은 이번 대회 3경기 4득점, 무실점을 자랑하고 있다. 조별리그 2경기 3골로 맹활약한 이영준(김천 상무)은 다시 선발 복귀를 준비 중이다.

한국은 인도네시아 U-23 대표팀 상대로 역대 전적 절대 우위를 보인다. 5전 전승이다. 하지만 이번 맞대결에선 '변수'가 존재한다. 한국을 너무 잘 아는 신태용 감독이 인도네시아를 이끌고 있단 것.

AFC에 따르면 황선홍 감독은 8강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도네시아의 강점 중 하나는 사령탑이 신태용 감독이란 것"이라며 "오랜 시간 선수들과 함께하며 신태용 감독은 팀을 조직적으로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황선홍 감독은 "우리가 공간을 잘 통제해 상대에게 (빈 공간을) 허용하지 않아야 한다. 가능한 틈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선발 구성에 대해선 "누가 나오더라도 '원팀'이 될 의지를 가지고 경기에 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OSEN

[사진] 신태용 감독과 황선홍 감독 / 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태용 감독은 "어려운 조별리그 조에 속해 힘들었다"라고 털어놓은 뒤 "선수들의 승리 의지가 강했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줘서 기쁘다"라고 말했다. 사상 첫 U-23 아시안컵 본선에 올라 A조에서 '개최국' 카타르, 호주, 요르단과 경쟁했던 인도네시아는 2승 1패 조 2위로 8강 진출까지 일궈냈다.

만약 인도네시아가 한국을 제압하고 4강에 오르면 올림픽 본선 진출 꿈에 가까워진다.

신태용 감독은 "우린 이미 역사를 썼다. 지금은 당장 앞에 놓인 한국전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대한민국은 체력-체격적인 부분에서도 강점을 보인다. 수비가 매우 탄탄해 돌파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야 할 것이다. 힘 있는 한국의 세트피스를 잘 막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jinju217@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