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이정후 잘 피했다, 149km 강속구에 맞을 뻔…아찔했던 ML 데뷔 첫 교체 출장, 볼넷 출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샌프란시스코 이정후가 25일(한국시간) 뉴욕 메츠전에서 8회 아담 오타비노의 7구째 몸쪽 깊은 공을 피하고 있다. /MLB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상학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26)가 하마터면 149km 강속구에 맞을 뻔했다.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놀라운 반응 속도로 피하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정후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홈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지난 11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1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이어 시즌 3번째 선발 제외. 상대 선발투수가 좌완 션 마네아인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경기 전까지 이정후는 좌투수 상대 타율(.276)이 우투수(.270)보다 높지만 OPS는 우투수(.721)보다 좌투수(.646) 상대로 다소 좋지 않았다.

이정후는 마네아가 5회말 교체된 뒤 6회초 수비 때 중견수로 투입됐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 교체 출장.

6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이정후는 우완 리드 가렛을 맞아 초구 몸쪽 볼을 골라냈다. 이어 2구째 슬라이더를 스트라이크로 지켜본 이정후는 볼카운트 1-1에서 3구째 가운데 높게 들어온 90.6마일(145.8km) 슬라이더를 받아쳤지만 중견수 뜬공으로 잡혔다.

OSEN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OSEN DB


8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선 우완 아담 오타비노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으로 골라냈다. 1~2구 연속 볼을 골라낸 뒤 3구째 스트라이크를 지켜본 이정후는 4구째 몸쪽 깊은 커터에 배트가 헛돌았다. 계속된 볼카운트 2-2에서 5구째 낮은 스위퍼에 파울을 치며 배트가 부러진 이정후는 6구째 바깥쪽 높은 싱커를 골라낸 뒤 7구째 몸쪽으로 깊숙하게 들어온 공을 피하면서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이 순간이 아찔했다. 오타비노의 시속 92.7마일(149.2km) 강속구가 이정후의 다리 쪽으로 빠르게 날아왔다. 무릎 근처로 날아온 공이라 맞았으면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었지만 이정후가 가까스로 피했다. 배트를 놓으면서 앞으로 넘어진 이정후는 헬멧이 벗겨지며 앞으로 나뒹굴었다.

하지만 곧장 자리에서 일어난 이정후는 레그가드를 풀고 헬멧을 주워 다시 쓰며 1루로 천천히 뛰어갔다. 다음 타자 타일러 피츠제럴드가 루킹 삼진을 당하면서 이정후는 잔루로 남았다. /waw@osen.co.kr

OSEN

샌프란시스코 이정후가 25일(한국시간) 뉴욕 메츠전에서 8회 아담 오타비노의 7구째 몸쪽 깊은 공을 피한 뒤 앞으로 넘어지고 있다. /MLB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