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백일섭, "딸·아들 모두 엄마 편…'졸혼' 아내 장례식 안 가 정 떼고 나왔다" ('아빠하고')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백일섭과 딸 백지은이 함께 심리 상담에 나섰다.

24일에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백일섭이 딸 백지은과 심리 상담에 나선 가운데 졸혼한 아내와의 현재 상황에 대해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백지은은 심리 상담을 하며 아버지 백일섭과 가까워지고 관계를 회복할 수록 어머니에 대한 죄책감이 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백지은은 "엄마가 나를 이해해줄까 하면 확신이 없다. 아빠랑 잘 지내보려는 이 과정을 엄마가 이해해줄까 생각하면 잘 모르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일섭은 "나는 딸의 마음을 깊이 생각하지 못했다. 내가 철딱서니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승연은 "나는 엄마가 두 분이라서 친엄마와 통화를 하면 길러준 엄마한테 전화를 해야하나 그런 생각을 했다. 누가 뭐라고 하는 사람이 없는데 그런 강박이 생겼다"라고 공감했다.

의사는 두 사람의 관계가 깨지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에 안타까워했다. 백지은은 "모든 관계가 서먹하다"라며 "화합하는 걸 기대하는 건 어려운 것 같다. 모두가 평안하길 바랄 뿐"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지은은 "엄마가 항암치료를 받았고 10년이 지났는데 재발 소견을 받으셨다"라며 "엄마가 오빠네 가족과 함께 지내고 계시지만 본인을 잘 안 챙기는 편이다. 어떻게 해야할 지 지켜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백지은은 "아빠랑 다시 만나고 오빠가 싫은 티를 내더라. 내가 아빠랑 왕래하는 것에 대해서"라며 "내가 뭘 얻으래야 얻을 것도 없는 상황이다. 엄마, 아빠도 오로지 아들 아들 했던 분들"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백일섭은 "아들과 딸 사이에도 대화가 없는 것 같다. 오롯이 딸이 모든 감정을 둘러썼던 것 같다"라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백지은은 오빠와의 관계에서 차별 당했던 이야기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백지은은 "엄마, 아빠의 공통점 중 하나는 오빠에 대한 맹목적인 사랑이다"라며 "오빠라는 존재를 떠올리면 대접을 덜 받았다는 느낌이 든다. 근데 그런 걸 생각하지 않으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백지은은 최근 화제를 모았던 이민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지은은 "아빠한테 도움을 드리고 싶다. 지난 아픔에 얽메이지 않고 편안하게 살아가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사는 백지은의 이민 소식이 아버지 백일섭으로 하여금 버림 받았다는 느낌이 들게 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백지은은 "이민을 가든 안 가든 아빠를 다독이고 헤아려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백일섭은 딸의 이민을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 "매일 볼 순 없지만 옆에 같이 살면 좋지 않나"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백일섭은 심리상담에 나섰고 졸혼한 아내와의 현재 관계에 대해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백일섭은 졸혼 당시를 떠올리며 아들, 딸이 모두 엄마 편이었다고 이야기했다. 또, 졸혼한 아내의 장례식에 가겠냐는 질문에 "장례식도 가지 않을 거다. 나는 나올 때 정을 다 떼고 나왔다"라고 단호하게 이야기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