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벤자민 불펜 휴식 준 활약 고맙다” 마운드와 함께 살아나는 KT, 한화에 완승 위닝 예약 [SS수원i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T 위즈 벤자민이 24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2024. 4. 24. 수원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수원=윤세호 기자] 마운드가 살아나니 자연스럽게 승리가 따라왔다. KBO리그 통산 100승을 노리는 상대 선발 투수를 격침하며 올시즌 두 번째 위닝시리즈에 성공했다. KT가 웨스 벤자민의 호투를 앞세워 완승했다.

KT는 24일 수원 한화전에서 7-1로 이겼다. 선발 벤자민이 99개의 공을 던지며 8이닝 2안타 1볼넷 11삼진 1실점하며 3승째를 거뒀다. 1회 요나단 페라자에게 솔로포를 맞았지만 그게 유일한 실점이었다.

이로써 벤자민은 개인 통산 최다 삼진 타이. 최다 이닝 타이를 두루 기록했다. 이전 11삼진 경기는 지난해 7월11일 고척 키움전이었다. 8이닝 소화 경기는 이날 전까지 총 세 차례(2023년 7월25일 수원 LG전, 2023년 9월12일 문학 SSG전, 2024년 4월18일 고척 키움전)있었다.

12안타가 나온 타선에서는 강백호가 5타수 3안타 1타점. 장성우도 5타수 3안타로 활약했다. 천성호는 5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스포츠서울

KT 위즈 천성호가 24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 3회말 1사 1-2루 상황에서 한화 선발 류현진을 상대로 동점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24. 4. 24. 수원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운드와 타선 외에 수비 차이도 컸다. 한화가 3회와 4회 실책성 수비와 실책을 반복하며 자멸한 반면 KT는 에러 없이 경기를 마쳤다.

스포츠서울

한화 이글스 류현진이 24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 4회말 1사 1-2루 상황에서 KT 천성호의 내야안타 때 실책이 나오자 마운드에 주저 앉아 있다. 류현진은 5이닝 7피안타 7실점(5자책)을 기록하며 통산 100승 달성에 실패했다. 2024. 4. 24. 수원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승리로 KT는 2연승과 함께 시즌 전적 9승 18패 1무가 됐다.

경기 후 KT 이강철 감독은 “벤자민이 두 경기 연속 정말 좋은 피칭을 하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긴 이닝을 소화하며 불펜진에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활약을 보여줘서 고맙다”고 선발 대결 완승에 의미를 부여했다. 한화 선발 투수 류현진은 5이닝 7실점(5자책)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이어 이 감독은 “타선에서는 공수주에서 집중력을 발휘했다. 천성호의 동점타로 경기 균형을 맞춘 데 이어, 타자들이 상대 실책을 놓치지 않고 빅이닝을 만들며 승기를 가져왔다. 장성우도 공격과 수비에서 좋은 활약을 했고, 강백호의 타격감도 돋보였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오늘 경기 열성적으로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강백호는 “팀의 연승을 위해서 출루와 찬스를 계속 이어주는 부분에 집중하고 있다. 어제와 오늘 같은 경우는 상대 수비 위치 등 운도 따라준 덕분에 더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고 했다.

덧붙여 “개인적으로 그라운드에 출루해서도 그렇고 더그아웃에서도 좋은 분위기 가져가기 위해 더 적극적으로 화이팅을 넣고 있다. 우리 팀이 시즌 초반 하위권에 있지만 투수들도 점점 제 컨디션울 찾아가고 있고, 나를 비롯한 타자들도 좋은 타격감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모두 하나 되어 좋은 결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많은 응원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bng7@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KT 위즈 이강철 감독(오른쪽)이 24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한화에 7-1로 승리한 뒤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2024. 4. 24. 수원 |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