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유퀴즈' 김석훈, '쓰저씨' 된 이유? "'황사·미세먼지=환경 문제' 알게 돼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김석훈이 쓰레기에 관심을 가지게 된 이유를 밝혔다.

24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김석훈이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세대별로 김석훈 씨를 기억하는 방법이 다르다. X세대, 저와 같은 세대는 '홍길동'. 요즘 젊은 분들은 '궁금한 이야기 Y' 아저씨로 많이 아시고 최근에는 쓰레기 아저씨로 알려져 있다"고 말을 꺼냈다.

조이뉴스24

유퀴즈 [사진=tvN]



이어 "저도 김석훈 씨가 나오는 유튜브 콘텐츠를 보다가 쓰레기를 가지고 뭘 하시더라. 신기해서 보긴 했다. 쓰레기에 어떻게 관심을 가지시게 된 거냐"고 물었다.

김석훈은 '쓰저씨'가 된 계기에 대해 "오늘도 황사가 있지 않냐. 황사가 있고 미세먼지가 있는데 재석 씨랑 저랑 어렸을 땐 황사가 없지 않았냐. 2000년도가 넘어가는데 황사가 있다고 그러는 거다. 마스크를 쓰라고 그런 이야기를 하더라. 제가 찾아봤더니 고비 사막하고 네이멍구 지역이 사막화가 돼서 모래바람이 한반도까지 이어진다는 거다"고 말했다.

이어 "이게 왜 그런가 했더니 거기가 사막화가 되는 이유가 비가 안 오고 눈이 안 와서 사막화가 된다더라. 그쪽에 환경적인 문제가 있구나. 그 영향이 우리한테까지 미치는구나. 그래서 계속 추론을 해보고 거슬러 올라가다 보니까 기후 위기라는 게 우리의 삶의 패턴에서부터 시작된 거 아닌가. 우리가 많이 버리고 많이 사고 많이 쓰고 이런 것 때문에 시작된 게 아닌가. 해서 쓰레기 아저씨가 됐다"고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김석훈은 "인생이란 건 항상 욕심과의 싸움이다. 우리가 죽을 때까지 '뭘 사고 싶다, 뭘 하고 싶다, 뭘 먹고 싶다' 이런 것이 인간의 가장 근본적인 욕심인데 이 세상의 많은 문제 중 하나는 그런 욕심에 대한 문제니까. '하고 싶고 사고 싶고 먹고 싶고 쓰고 싶고를 최소한 한번쯤 생각해 봐야 한다'라는 차원인 거 같다"고 삶의 철학의 전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