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강주은, 2억대 ‘수목장’ 가격에 깜짝..백일섭 “비싸서 못 가겠다”(아빠하고나하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 기자] 강주은 부녀가 수목장 투어를 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는 강주은이 아버지와 함께 수목장을 둘러봤다.

수목장에 온 강주은 부녀. 관계자는 다양한 공간을 소개했다. 향나무형 자리에 간 관계자는 “1700만 원이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백일섭은 “비싸서 못 가겠다”고 말하며 웃었다.

강주은은 “나무 종류 때문에 그런 건가요?”라고 물었고, 관계자는 “나무가 있고 없고 차이보다는 땅 면적에 의해 결정된다. 구매하시더라도 안치 전에는 관리비는 안 나간다. 1분을 모시던 10분을 모시던 관리비는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나무형 자리로 간 부녀. 관계자는 “자리 금액은 4200만 원이다. 면적에 따라 금액이 달라진다고 했는데 여기는 많게는 30명까지 가능하다. 모셨을 때 휴식을 취하고자 넓은 자리를 선택하시는 분도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가장 넓은 곳에 올라온 관계자는 꽤 넓은 수목장 자리를 소개하며 “여기는 가격대가 2억대가 넘는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