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공유X송혜교, 노희경 신작서 만날까...“출연 검토중”[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송혜교 공유. 사진I 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상만으로도 설레는, 강렬 그 이상의 조합이다. 공유와 송혜교가 노희경 작가의 신작 출연 제안을 받고 현재 검토 중이다.

24일 공유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노희경 작가의 신작을 제안 받고 현재 검토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배우 송혜교도 같은 제안을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가운데 과연 두 사람의 첫 호흡을 볼 수 있을지 관심이 치솟고 있다.

노희경 작가는 ‘우리들의 블루스’, ‘그들이 사는 세상’, ‘꽃보다 아름다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드’, ‘라이브’ 등 웰 메이드 작품들을 선보여왔다. 업계와 아티스트들 사이에서는 물론 시청자에게도 두터운 신뢰를 얻고 있다.

이러한 노 작가의 신작은 방송가를 소재로 한 시대극으로 알려졌다. ‘커피프린스 1호점’, ‘치즈인더트랩’ 등을 연출한 이윤정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더한다.

만약 두 사람이 출연을 성사된다면, 공유는 이윤정 감독과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17년 만에, 송혜교는 노희경 작가와 ‘그들이 사는 세상’ 이후 16년 만에 재회한다. 여러모로 이들의 만남에 응원이 쏟아지고 있는 분위기다.

공유는 올해 하반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2’ 공개를 앞두고 있다. ‘트렁크’에도 출연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