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첫 챔프전 바라보는 KT 송영진 감독 “허훈과 배스 함께 뛰는 시간 최소화” [SS PO브리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T 송영진 감독. 사진 | KB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창원=이웅희 기자] KT가 업셋에 성공하고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할까.

KT 송영진 감독은 24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PO·5전3선승제) 마지막 5차전을 앞두고 “하던대로 하는 거다. 이길 때와 패할 때 크게 나타난 것은 리바운드다. 리바운드만 대등하게 가도 좋은 경기 할 것”이라면서 “마레이에 공격리바운드를 허용하고 세컨드 공격하는 게 위협적이다. 최대한 막아야 한다. 마이클 에릭 기용은 상황을 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 5차전인데 송 감독은 “선수 때보다 긴장된다. 선수들에게 티를 내지 않으려고 한다. 선수 때는 내가 뛰면 됐는데 지금은 변수가 많아 더 힘든 것 같다”면서 “정규리그는 100% 하려고 하면서 80~90%가 되면 좋은 거지만, 지금은 120%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훈과 배스의 활약이 중요하지만, 공존은 피한다. 송 감독은 “LG도 초반 터프하게 나올텐데 초반 싸움이 중요할 거 같다. 허훈과 패리스 배스를 함께 뛰는 것을 최소화하려고 한다. 정성우가 잘해주고 있어, 정성우와 한희원, 문성곤, 하윤기, 배스로 선발출전한다”고 설명했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