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박해수, 전도연 김고은 만날까 “‘자백의 대가’ 검토 중”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박해수. 사진 I 유용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박해수가 새 드라마 ‘자백의 대가’에 출연할지 관심이 쏠린다.

24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박해수가 드라마 ‘자백의 대가’ 출연을 제안받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자백의 대가’는 살인사건을 둘러싼 두 여성의 핏빛 연대기를 다루는 작품이다. ‘로맨스는 별책부록’, ‘사랑의 불시착’ 등을 연출한 이정효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배우 전도연과 김고은이 출연을 논의 중이다. 박해수는 북부지검 최고의 실력자 백동훈 검사 역을 제안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해수는 오는 6월 4일 LG아트센터에서 개막하는 연극 ‘벚꽃동산’에 전도연과 함께 출연한다. 연극에 이어 ‘자백의 대가’에서도 전도연과 재회할지 주목된다.

올 하반기에는 넷플릭스 영화 ‘대홍수’가 공개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