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카라 강지영, 소신 발언 이후 추가 입장 “감사한 말들 덕분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그룹 카라 강지영이 불친절한 민원 응대를 목격한 이후 소신발언을 한 다음 추가 해명을 전했다.

스포츠월드

사진=강지영 인스타그램


지난 23일 강지영은 자신의 SNS에 “요즘 평소보다 인스타를 많이 했네요. 또 언제 폭주하며 폭풍 업뎃할지 모르고 그리고 다시 언제 잠잠해질지 모르겠지만 사실 전 인스타에 중독됐었다 생각했어요. 그래서 핸드폰 보는 시간을 줄이고 싶었고요. 근데 오늘 저와 같은 마음이라 말해주신 감사한 말들 덕분에 따뜻하게 마무리할 수 있을 것 같아요”라고 적으며 문제가 된 게시글을 태그했다.

그는 “모두 좋은 밤 보내세요. 잘 자요옷! (지금 자는 건 아니에욧)”이라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강지영은 해당 게시글에서 “안녕하세요 소소한 저의 일상을 보내고 있는 사진과 
그 일상 속에서 일어난 작지만, 그리 작지 않은 조금 무거운 이야기를 꺼내보려고해요.”라고 하며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그는 “
오늘 면허증 관련해서 경찰서에 들릴 일이 있었습니다.”라고 밝혔다.

강지영은 경찰서에 방문해서 있었던 일화를 전하며 “옆 창구에 접수하러 오신 어머님을 문득 봤습니다.
너무나도 바로 옆이라서 어머님과 창구에 계신분이 대화 하시는 걸 자연스레 듣게 됐어요. 
면허를 갱신하러 오셨더라고요- ”라고 회상했다. 그는 “그런데 어머님이 받는 질문들중에 
나라에서 받는 건강검진의 여부, 시력이 0.8이 넘게 나왔느냐는 질문을 받고 계셨어요.”라고 전했다.

강지영은 “어머님은 0.8이 넘지 않는다고 하셨습니다. 그러자 그분은 퉁명스럽게 그럼 오늘 갱신을 못한다고 아니면 지금 당장 안경을 맞춰오라고 했고,
그걸 들은 어머님은 곤란해 하셨어요.”라며 경찰서에서 마주친 어머님의 상황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그는 “난처해 하시는 어머님을 보고 
너무 화가 나서 눈물이 나고
집에 돌아오는 내내 손이 부들부들 떨리네요. ”라고 털어놓았다.

강지영은 “어른들이 더 쉽게 알수있게 큰 글씨로 되어있는 설명서라도 만들어주셨으면 좋겠어요. 인터넷이나 휴대폰으로 검색하는 것을 모르실 수도 있고 어려워 하실 수도 있으니까요”라고 배려의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우리 부모님들을 위한 딸의 마음으로 글 올립니다.”라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후 해당 글이 온라인상에 퍼지며 누리꾼들의 다양한 의견이 나와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24일 강지영은 자신의 SNS에 마일리 사일러스 ‘플라워’ 영상을 공유할 뿐 더이상 말을 얹지는 않았다.

한편, 최근 카라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나만 없어, KARA’가 웨이브에서 독점 공개됐다.

정다연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