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강호동은 건재하다 (돈쭐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소영 기자] 먹짱 대부 강호동의 맛있는 중계 실력이 침샘을 자극한다.

시즌2로 돌아온 코미디TV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이하 ‘돈쭐2’)는 지난 시즌 최강자 3인과 뉴페이스 프로 먹방러 총 6인이 펼치는 3:3 맛짱 대결 예능이다. 대한민국 대표 대식가들의 자존심을 건 맛짱 한판 답게 이색적인 볼거리로 애청자들의 구미를 당길 전망이다.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를 단단하게 지켜주고 있는 메인 MC 강호동의 든든한 합류는 맛짱들의 먹방을 더욱 박진감 있게 만드는 신의 한수다. ‘먹랑이’ 애칭에 걸맞는 강호동의 맛깔나는 중계와 활기찬 리액션이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대결 구도를 유쾌한 분위기로 살려내고 있는 것.

지난 23일(화) 새롭게 시작된 ‘돈쭐2’에선 새로운 차원의 먹방을 보여줄 뉴페이스 등장과 이색적인 규칙이 공개되며 방송 초반부터 시청자들의 흥미를 끌어 올렸다. 이어, 중계 MC 강호동은 시즌1 때보다 가까워진 중계 현장에서 먹방 군단들과 함께 활약하며 밀도있는 진행을 이어갔다.

맛짱 대결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자 중계 MC 강호동의 시선도 바삐 움직였다. 기존 멤버들의 전력을 모두 파악하는 것은 물론, 뉴페이스 군단들의 페이스 조절 역할까지 도맡아 능수능란한 중계 실력으로 프로그램을 진두지휘했다. 여기에, 시즌1에 이어 함께 호흡하게 된 파트너 MC ‘먹지’ 허영지와의 귀여운 애교가 섞인 만담 케미스트리는 ‘돈쭐2’만의 웃음포인트로 완벽히 자리매김했다.

애청자들의 변함없는 ‘밥친구’ 이자 존재만으로 유쾌한 매력을 뽐내고 있는 강호동. 올림픽을 방불케 하는 ‘맛짱 스타디움’에서 대한민국 대표 대식가들과 보여줄 다채로운 시너지와 먹방 대부다운 맛깔나는 프로그램 진행력은 시간이 갈수록 그 맛을 더해가는 발효식품처럼 매회 감칠맛을 더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국민 MC 강호동의 활약이 기대되는 코미디TV ‘돈쭐 맛짱 뜨러 왔습니다2’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