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돌싱포맨' 김준호, 멤버들과 광고 위해 출연료 희생? NO '찐케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개그맨 김준호가 '돌싱포맨'에서 유쾌한 입담과 케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김준호는 23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임예진, 개그맨 김준현, 이상준과 함께 거침없는 토크로 화요일 밤 웃음을 책임졌다.

조이뉴스24

김준호가 '돌싱포맨'에서 유쾌한 입담과 케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김준호는 오프닝부터 형들과의 티격태격으로 찐형제 케미를 보여줬다. 그는 네 명의 멤버가 함께 광고를 찍기 위해 출연료를 희생할 의사가 있다면 거수하라는 이상민의 말에 손을 들지 않아 형들에게 몰이를 당해 폭소케 했다.

김준호는 면치기를 보여준 김준현에 "우리 준현이는 무형문화재"라며 후배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런가하면 김준호는 김준현을 따라해봤지만 어설픈 면치기로 김준현에게 냉철한 평가를 받기도.

김준호는 오래된 선후배 관계인 김준현이 '2014년 KBS 연예대상'에서 자신을 위해 대상 찬조 시조를 해줬던 이야기가 나오자 당시를 회상하며 감동에 젖었다. 또한 그는 '개그콘서트' 때 자신이 멋있어 보였다던 김준현의 에피소드에 뿌듯함을 감추지 못하며 형들 앞에서 기를 제대로 폈다.

그는 '리액션 왕'이라고 불리는 이상준이 개그맨은 리액션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프로그램에서 잘린다고 토로하자 '돌싱포맨'에서 리액션이 많지 않은 임원희를 향해 "형 찍다 카메라 감독님이 존 적도 있어"라고 돌직구 멘트를 날렸다.

김준호는 이상준이 인기 많은 카사노바 이미지가 있다는 말에 반발했고,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았다던 이상준의 대학생 시절 사진을 보고 그에게 짓궂은 농담을 던지는 등 재치있는 입담으로 토크를 이끌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